13.6 C
Auckland
2022, 07, 01, 금요일

코로나 이후 시대의 교회 연합을 위한 대담

0
신뢰하고 협력이 된다면 아름다운 연합 이뤄져 코로나 이후 시대를 보내면서 그동안 전염병의 차단을 위한 자가격리와 국가봉쇄라는 사태를 맞이하면서 교회는 예배와 모임이 대면에서 비대면이 가능한 소셜네트워크를...

한뉴 수교 60주년 기념 K-Culture Festival Wellington

0
한국과 뉴질랜드의 문화축제로 높이 평가 받아 화합으로 한국인의 위상 높여주는 자긍심을 재 확인하는 계기가 돼 지난 5월 28일 토요일 웰링턴에서는 K-Culture Festival Wellington 행사가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

북한 다큐멘터리 人(인)사이트

0
2022년도 7월 2일에 리커넥트 코리아와 리커넥트 뉴질랜드가 협력하여 <人(인)사이트: Into North Koreans>, 한반도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상영할 예정이다. 여러분을 상영회에 초청한다. <人(인)사이트: Into North Koreans>는 ‘리커넥트...

AIM HIGH CHARITABLE TRUST

0
장애인이 사회의 일원으로서 좀 더 나은 삶을 살기 위해 많은 경험, 교육, 훈련을 재미나고 행복한 환경에서 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센터를 만들었다.AIM HIGH에서는...

청소년연합수련회

0
매년 4월 방학 즈음이 되면 각 교회별로 수련회를 준비한다. 주로 청소년 수련회다. 이민생활 십수 년이 지나면서 확실히 알게 된 사실은 4월 방학이 청소년 수련회...

“너희는 은혜로 구원을 받은 것이라”

0
"너는 허물과 죄로 죽었던 너희를 살리셨도다그 때에 너희는 그 가운데서 행하여 이 세상 풍조를 따르고 공중의 권세 잡은 자를 따랐으니 곧 지금 불순종의 아들들...

MKPK Australia & New Zealand

0
MKPK Australia & New Zealand는 하나님의 섭리와 인도하심 가운데 본인들과 같은 형편과 삶을 살아가는 목회자, 선교사 자녀들에 대한 하나님의 마음을 가진 MKPK들이 모여서 함께...

2022 kycf 수련회

0
수련회에 보내신 개인마다의 역할과 이유 있어 이번 수련회는 2022 KYCF 주제 ‘비전의 사람‘이라는 것 답게 여러 성경 인물의 역할과 그들을 통한 하나님의 일하심을 배우면서 수련회에...

금주의 비디오

금주의 신문 PDF보기

복음과 교회

고구마 질문법

0
I: 지난 주에 질문 천재를 기대했는데, 질문의 종류를 조사하고 나서 생각근육이 많이 피곤했습니다. 오늘은 질문 천재가 되는 목사님의‘고구마 질문법’을 가르쳐 주실 건가요?P: 물론이지. 오늘...

주일학교 부서 사역은 어떻게 . 4

0
지난 호에 제3의 생명체가 부서 사역을 맥을 추지 못하게 한다고 했습니다. 제3의 생명체는 무엇일까요?이것을 우리는 ‘떨태기 부모’라고 부릅니다. 삼태기 혹은 망태기 아닙니다. ‘떨태기 부모’입니다....

이민과 신앙

이슈와 컬럼

다양한 성격장애와 상담접근

0
간헐적 폭발성 장애신경발달장애에 속하는 이 장애는 공격적 충동이 조절 안 되어 심각한 파괴적 행동을 가끔 보이는 장애이다. 언어적 공격행위와 더불어 재산 파괴와 신체적 공격을...

교회소식

문화와 예술

디제이 음악다방 DJ music cafe

0
7,80년대에는 음악다방이라는 것이 대유행이었습니다. 웬만한 다방에는 뮤직박스와 DJ가 있어 팝송이며 최신 유행 곡을 신청을 받아 들려주곤 했습니다. 지금으로 치면 아이돌스타급이었던 DJ들은 젊은 아가씨들의 인기가...

팜트리 늘어선 南國의 밤하늘

0
남태평양 밤바다엔 海水가 흐르고남쪽나라 밤하늘엔 銀河水가 흐른다. 상상의 나래를 펴고 꿈속에서 그려보던멋진 야경이 내 눈앞에 펼쳐진다. 팜트리 늘어선 해변에서 파도소리 들으며남십자성을 찾는다. 우리 하나님은 참 멋진 예술가이시다.

6월 넷째 주 찬송/7월 첫째 주 찬송

0
6월 넷째 주 찬송/420장(통212장) 너 성결키 위해 주님 바라보는 우리 그 형상 닮아 우리 모습 보는 이 주님 보게 돼찬송 시 ‘너 성결키 위해’(Take time...

국숫집 Noodle factory

0
쌀이 귀하던 시절 온전한 쌀밥은 명절이나 아니면 아주 특별한 날에나 겨우 먹을 수 있었고 보통 때는 보리쌀이 반 이상 섞인 잡곡밥이나 밀가루 음식을 주로...

가을이 가네

0
아쉬움을 남긴 채뒤돌아보지 않고 그냥 가네. 이젠 보내줘야 할 때 더 맑고 아름다운 모습으로내년에 다시 오겠지. 하나님의 창조 섭리기대합니다.

발행인의 창

전도와 선교

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