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민족교회의 소그룹 활동을 통한 전도

10

한인교회도 마찬가지이지만 외국교회에서도 잃어버린 영혼을 향한 열정이 없다면 전도와 선교를 하기란 결코 쉽지가 않다. 하지만 다민족교회를 다니면 그래도 한인교회보다 전도와 선교의 문이 넓은 편이다.

지금까지 우리 부부는 영어와 뉴질랜드 문화를 배우고자 하는 한인들, 외국 유학생들, 이민자들에게 다민족교회인 우리 교회에 자주 초대를 해왔다. 그들 대부분은 크리스천이 아니었다.

그들의 종교는 불교, 무슬림, 힌두교 등등 다양했다. 하지만 이 나라 현지 사람들을 만나서 교제도 할 수 있고 영어 실력도 향상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해주면 호기심으로 한 번씩 교회에 방문하기도 한다. 한 번씩 오다가 주님의 은혜로 예수를 영접하고 교회 성도가 되는 경우도 많이 있었다.

그런데 요즘 키위교회 교인들은 각자가 너무 사생활을 존중하다 보니 자녀들에게도 친구들에게도 이웃들에게도 전도를 하지 않는다.

대부분 키위가정 같은 경우에는 고등학교에 다닐 때까지는 부모와 함께 교회에 나오는데 대학에 들어가서부터는 교회에 나오지 않는다.

그래서 요즘 뉴질랜드 현지교회들도 교회구성원들이 점차 줄어들어 문을 닫는 교회가 최근 들어 부쩍 늘어나고 있다. 물론 여전히 이방인들을 환영하지 않고 존중하지 않는 백인 중심적인 교회들도 많이 있다.

게다가 인구 고령화로 인해 교회구성원들의 균형이 깨지고 있는 실정이다. 너무나 안타까운 현실임이 틀림없다. 이럴 때일수록 우리들이 더욱 더 열정을 가지고 전도와 선교에 힘써야 한다.

교회 문을 닫게 된 거의 모든 교회는 구역모임이나 소그룹 활동 모임을 통해 전도하지 않는 교회가 많았다.

내가 뉴질랜드와 미국에서의 경험을 토대로 연구해 본 결과에 따르면 대부분의 새 신자들은 대부분 소그룹모임들을 통해서 교회에 나오기 시작한다는 것이었다. 이들 대부분은 전혀 교회에 다니지 않았던 사람들이었다.

일단 친구소개로 구역모임에 나오기 시작하다가 나중에 성경공부와 예배를 통해서 예수님을 영접하고 세례를 받는 경우가 많았다.

다민족교회 사역의 시작
나는 처음에 다녔던 그 다민족교회에서 평신도로 4년 정도 섬겼다. 그리고 2006년부터 Laidlaw College에서 대학원을 다니는 동안 오클랜드 서쪽 Ranui지역에 있는 키위교회의 부름을 받아 부목사로 섬기게 되었다.

사역을 시작하기 전에 그 교회에서는 항상 나와 아내를 같이 인터뷰했다. 처음에는 키위목사님과 인터뷰를 했으며 다음에는 키위장로님들이 같이 인터뷰를 하였다. 인터뷰를 할 때 우리 부부와 그들은 성령의 인도하심을 체험하게 되었다.

항상 영어의 부족함을 느끼며 움츠러들었던 우리 부부의 연약한 마음을 주님은 강하게 붙들어 주셨다. 그때 주님은 우리에게 기적과 같은 일들을 많이 경험하게 하셨다.

간혹 영어 발음을 문제 삼아 우리의 사역을 방해하는 사람들도 몇몇은 있었지만 우리 주님은 그것 또한 넉넉히 극복하게 하셨고 그 시련을 통하여 우리를 강하게 만드셨다.

그 교회 또한 우리 가족이 처음 갔을 때 유럽인들이 대부분이었다. 구역모임도 제대로 구성되어 있지 않았다. 그래서 나는 구역모임의 책임자로 자원해서 구역모임을 활성화하기 시작했다.

교회 구역모임을 제 정비하였고 리더들을 교육했다. 게다가 직접 구역모임을 방문하며 이끌기도 하였다. 그 교회도 마찬가지로 구역모임을 통해서 점차 성장하게 되었다.

그전에 다니던 교회에서 구역모임을 통해 배웠던 많은 경험이 예수그리스도 안에서 결실을 맺기 시작했다.

유럽인들 중심교회에서 점차 퍼시픽 아일랜드들과 마오리 그리고 아시안들이 교회에 나오기 시작하였다.

처음 그 교회에 갔을 때 100-150명 정도의 성도가 있었는데 감사하게도 2년 동안 우리가 사역을 하고 그만둘 당시에는 250~300명으로 부흥이 되었다. 거의 매달마다 침례식이 있을 정도로 부흥이 일어났다.

당시 우리 아이들이 6살, 8살이었는데 심지어 그 어린아이들도 죄에 대해 회개를 하며 침례를 받게 되었다.

그리고 집에서도 수영장에서도 바다에 가서도 물만 있으면 마태복음 28장 19절( Therefore go and make disciples of all nations, baptizing them in the name of the Father and of the Son and of the Holy Spirit)을 영어로 말하면서 서로 세례를 주며 물놀이를 할 정도였다.

그림을 그릴 때도 예수님만을 그리기 시작했고 놀이를 해도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시는 장면을 연출하며 놀기 시작했다. 심지어 레고로 블록을 쌓을 때도 뭔가를 만들 때도 십자가를 만들며 예수님과 함께하는 시간을 보내게 되었다.

이러한 사역을 통해서 나는 좀 더 체계적으로 선교에 대해 연구하고 싶어 미국에 있는 신학교의 박사과정에 문을 두드렸다.

감사하게도 우리 주님은100% 장학금까지 허락하며 기꺼이 그 문을 열어주셨다. 그 결과로 인해 더 많은 외국인들에게 세미나 및 저널을 통해서 그 동안 경험한 사역을 토대로 교육을 시킬 수 있게 되었다.

지금까지 많은 영적전쟁과 경제적인 어려움, 언어의 장벽 등으로 사역을 포기하고 싶어 주님께 기도한 적이 많았다. 또한 차라리 한인교회로 문을 열어달라고 기도한 적도 많이 있었다.

하지만 주님은 우리에게 그것을 허락하지 않으셨다. 계속해서 다민족 사역으로 우리의 마음과 발걸음을 인도하셨다. 만일 도중에 여러 가지 장벽에 부딪혀 포기했다면 나는 결코 다민족교회에서 사역하며 선교를 하고 있지 못하고 있을 것이다.

부족한 내 자신이 17년 넘게 다민족교회를 섬기면서 사역을 하고 말씀을 가르치는 것은 정말 주님의 은혜다.

하지만 하루아침에 이러한 기회가 내게 주어진 것은 결코 아니었다. 지금도 매일아침 두렵고 떨림으로 일어나 주님께 기도하며 준비한다.

이 세상의 모든 사역자들이 마찬가지일 거라고 생각한다. 나 자신도 끊임없이 노력하였지만 나보다 더 열심히 주님을 섬기고 기도해 준 아내와 아이들이 가장 큰 힘이 되었다.

주님께서는 나의 부족함을 알기에 내 곁에 꼭 필요한 가족을 허락해 주셨다. 부족하고 연약한 나를 항상 변함없이 믿어주고 용기를 주며 기도해주는 가족들이 가까이에 있다는 것은 정말 행복하고 감사한 일이다.

또한 여러 나라를 다니면서 주안에서 믿음의 동역자들을 만나게 된 경험들 또한 주님께 깊이 감사를 드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