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기대고 사는 사람들, 비스듬히

베토벤의 교향곡 3번 영웅을 들었던 작년 8월 14일 화요일은 특별한 날이었습니다. 그 이유는 지난 1년 동안 우리 음악회에 참석하여 국악 코너를 맡아 유익하고 재미있는 우리 음악을 소개해 준 정종훈 선생 가족이 마지막으로 참석하는 날이었기 때문입니다.

아내 되는 염혜정 교수께서 교환교수로 오클랜드 대학에 와서 근무하는 동안 저희 아파트 맨 윗동에 살았습니다. 외동아들 이안 군도 함께였는데 화요일마다 우리 음악회에 가족 모두가 참석했습니다.

국악을 전공한 정선생 덕분에 우리 화요음악회 회원들은 1년간 국악의 참 맛을 제대로 이해하는 좋은 시간을 가졌습니다. 우리 모두가 그 고마움에 사의를 표하자 정선생 내외는 이곳 뉴질랜드에 와서 화요음악회를 만난 것은 오히려 자신들에게 더 큰 행운이었다며 한국에 돌아가서도 이와 같은 모임을 만들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사람들은 서로 기대고 살 때 사랑을 느낄 수 있다면서 뉴질랜드에 와서 1년 살며 화요음악회를 통해 그런 사랑을 느꼈다며 이별의 마음을 평소에 좋아하던 시(詩)로 대신하고 싶다며 정현종 시인의 ‘비스듬히’를 읊어주었습니다.

비스듬히
정현종
생명은 그래요.
어디 기대지 않으면 살아갈 수 있나요?
공기에 기대고 서 있는 나무들 좀 보세요.
우리는 기대는 데가 많은데
기대는 게 맑기도 하고 흐리기도 하니
우리 또한 맑기도 흐리기도 하지요.
비스듬히 다른 비스듬히를 받치고 있는 이여.

정선생 가족의 마음이 전해오는 시를 가슴으로 듣고 난 뒤 우리는 베토벤을 들었습니다.

베토벤 교향곡 3번 ‘영웅(Eroica)’
‘교향곡 3번’과 그 유명한 ‘하일리겐슈타트의 유서’는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1802년 32살의 베토벤은 귓병이 날로 악화돼‘치유불능’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난치병과 창작의 고통이라는 이중고에 시달리면서 차라리 죽음을 생각했기에 두 동생에게 작별을 고하는 편지 형식의 유서를 씁니다.

“이대로 죽어도 후회는 없다. 죽음이 나를 끝없는 고뇌에서 자유롭게 해 줄 테니.”

이 편지를 쓸 때 베토벤이 머물고 있었던 비엔나의 조용한 마을 이름을 따서 이 편지가 하일리겐슈타트의 유서라고 불립니다. 이 유서는 책상 속에 잠들어 있다가 베토벤 사후에 발견됩니다.

이 편지를 쓴 뒤 다행히 베토벤은 죽지 않고 죽음 대신 교향곡 3번 ‘에로이카’를 작곡합니다. 웅장하며 열정적인 이 곡은 베토벤의 위대성이 드러나기 시작한 곡입니다.

어떤 학자들은 이 곡으로 비롯해서 음악사의 길이 달라졌다고 말합니다. 귀족들이나 후원자를 위한 곡이 아니라 베토벤 스스로의 곡을 쓰겠다고 선언한 곡입니다.

당시의 청중에게는 꽤 낯설게 느껴졌을 이 곡을 기점으로 음악은 고전의 시대에서 낭만의 시대로 들어갑니다.

이 곡에 ‘에로이카’(영웅)라는 부제가 붙게 된 연유는 잘 알려져 있습니다. 나폴레옹에게 헌정하려고 작곡을 시작했던 베토벤이 그가 황제로 즉위했다는 소식을 듣고 격노하여 ‘보나파르트’라는 글자가 써있던 악보 첫 장을 찢어버렸기 때문입니다.

인간에 대한 실망과 분노가 오히려 더욱 웅장하고 격렬한 곡, 인간을 초월하는 ‘영웅’을 탄생시킨 것입니다. 그러면서도 인간에 대한 실망과 슬픔은 이 곡의 느린 2악장, 그 유명한 장송행진곡에서 여실하게 드러납니다.

명곡인 만큼 칼 뵘과 베를린 필하모니(1961년), 카라얀과 베를린 필하모니(1984년) 등등 좋은 연주가 많지만 그날은 Arturo Toscanini(1867-1957)가 지휘하는 NBC Symphony Orchestra의 연주로 들었습니다. 1949년 녹음입니다.

Arturo Toscanini(1867-1957)
이탈리아에서 태어난 토스카니니는 독일 출신의 푸르트뱅글러와 더불어 20세기 지휘사의 양대 산맥을 이룬 사람입니다.

초인적인 암기력을 자랑하는 그는 암보로 지휘할 수 있는 곡이 200여 곡의 교향곡과 100여 곡의 오페라였다고 합니다.

또한 다혈질의 성격이라 한 번은 공연을 보러 온 베니토 무솔리니가 토스카니니에게 파시스트 찬가를 요청하자 그 자리에서 뛰쳐나가 결국 무솔리니가 고집을 꺾었다는 유명한 일화가 있습니다.

음악 감상이 끝난 뒤 그날은 특별히 며칠 뒤 한국으로 돌아가는 정종훈 선생 가족을 위해 하나님께서 주신 말씀을 같이 보았습니다.

교환교수로 뉴질랜드에 왔다가 우리와 귀한 인연을 맺게 되고 모든 일정을 마치고 돌아가는 이 가정에 하나님의 큰 은혜가 항상 같이하길 기원하는 마음입니다.

시편 121편 5-8절
5 여호와는 너를 지키시는 이시라 여호와께서 네 오른쪽에서 네 그늘이 되시나니
6 낮의 해가 너를 상하게 하지 아니하며 밤의 달도 너를 해치지 아니하리로다
7 여호와께서 너를 지켜 모든 환난을 면하게 하시며 또 네 영혼을 지키시리로다
8 여호와께서 너의 출입을 지금부터 영원까지 지키시리로다

특별히 8절이 마음에 와닿았습니다. 이 가정이 뉴질랜드로 나왔다 한국으로 들어가게 되는 출입이 하나님 뜻입니다.

그 나가고 들어감을 지금부터 영원히 지켜주신다 약속하셨으니 큰 축복입니다.

‘지키다’는 영어로 preserve인데 이는 단순히 지킬 뿐 아니라 원래의 좋은 상태를 그대로 보존 보호해 주신다는 더 깊은 뜻이 있습니다.

그날 음악회에 참석한 모든 분이 정선생 가족 모두가 이 말씀을 붙들고 한국에 돌아가서 하나님 은혜 안에 아름다운 삶을 살아가기를 같이 축원한 뒤 그날 음악회를 마쳤습니다.

*화요음악회는 교민 모두에게 열려있는 공간이며 매주 화요일 저녁 7시 30분에 Devonport의 가정집 정이정(淨耳亭)에서 열립니다. 관심 있는 분께서는 전화 445 8797 휴대전화 021 717028로 문의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