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이 하나님의 말씀임을 확신하는 목회자

박형근목사<오클랜드안디옥교회>

0
37

목사이기 이전에 한 사람의 그리스도인으로서 가장 근본적인 것은 지금 내가 성경을 어떤 것으로 대하며 믿고 있는가라는 것이다.

“나는 성경을 무엇이라 생각하는가?” 이것이 나 자신에게 묻는 첫 번째 질문이라면, 여기에 대한 나의 대답은 “성경은 기록된 하나님의 말씀이다”라는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기록된 말씀, 곧 성경을 통하여 하나님 자신이 어떤 분이신지, 또한 하나님께서 범죄한 죄인들을 위해 하신 일이 무엇인지 우리로 알게 하신다. 성경은 하나님의 거룩하심을 증거하고, 죄인들을 의롭다 하시기 위해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구원의 길을 마련하셨음을 보여준다.

내가 성경이야기를 처음 들은 것은 약 48년 전 당시 막 교회를 개척하신 목사님을 통해서이다. 누님을 따라 조그만 골방에 들어가게 되었고, 그곳에서 목사님은 모인 아이들에게 모세에 대한 이야기를 아주 실감 있게 들려주셨다. 내용은 전부 기억할 수 없지만, 지금도 그 장면이 머릿속에 남아있는 것을 보면, 내게는 참으로 인상 깊은 시간이었던 것이라 생각한다.

고등학교시절 성경을 배우고 알아가는 시간을 통해 옛날 영웅들의 모험담으로 들려졌던 이야기들이 오늘날도 여전히 나에게 말씀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으로 다가오게 되었다.

성경을 통해 거룩하신 하나님의 성품을 알아감과 동시에 ‘나’라는 존재가 하나님 앞에서 죄인이라는 사실을 발견하게 되었고, 나 같은 죄인을 위하여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하신 일과,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자에게 베푸시는 하나님의 구속의 은혜와 사랑을 경험하면서 그리스도인으로 거듭나게 되었고, 나를 구원하신 하나님께 감사하게 되었다.

나의 인생에 있어서 기록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을 통해 하나님의 살아계심과 그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을 갖게 된 것이 내게는 그 어떤 것과도 비교될 수 없는 ‘복’임을 고백한다. 지금도 성경을 펼 때마다 하나님은 내게 말씀하시고, 나는 성경을 통하여 전달되는 살아계신 하나님의 말씀을 생생하게 듣고 있다.

목사로서 내가 믿는 것은, 기록된 하나님의 말씀은 오늘날도 여전히 영혼을 변화시킨다는 사실이다. 지나온 시간을 통해, 그리고 지금의 목회 현장에서도 역시 동일하게 목격하는 것은 하나님의 말씀이 사람을 구원에 이르게 한다는 것이다.

살아계신 하나님의 말씀이 원색적으로 선포되는 현장에는 지속적으로 죄인들이 자신들의 죄를 자각하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구원함을 얻는 역사가 일어난다. 사람의 설득과 언변이 아니라, 살아계신 하나님의 말씀이 사람들의 삶을 변화시킴을 보며 여전히 말씀에는 영혼을 구원하는 능력이 있음에 놀라게 된다. 죄와 허물로 죽은 사람을 살리는 것은 오직 전파되는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서 이루어지기 때문이다(롬 10:16-17).

내가 확신하는 것은 세상의 어떤 학문이나 철학이나 이론이나 종교도 사람을 변화시킬 수 없고, 반복되는 어떤 학습을 통해서도 사람의 근본 성향을 바꾸지 못하며, 영혼을 구원에 이르게 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물론 나의 언변과 설득력으로 사람에게 일시적인 감정변화를 일으킬 수 있고, 어느 정도 감동을 줄 수는 있을 것이다.

심리학에서 주장하듯이 상대방의 생각을 전환시킴으로 마음의 변화를 도모하고 약간의 행동이 바뀌는 것을 기대할 수는 있다. 하지만 살아있으나 실상은 죽은 자들, 돌같이 단단한 마음과, 무너진 양심, 진리에 무뎌진 가슴을 뒤흔들어 일깨우고, 죄를 향해 달려가는 사람을 멈추게 하여 그 길에서 완전히 돌이키게 하는 것은 오직 살아계신 하나님의 말씀이다.

그러므로, 말씀을 전하는 나와 같은 목사에게 지속적으로 필요한 것은 사람을 변화시키는 능력이 목사 자신에게 있지 않고, 살아계신 하나님의 말씀에 있음을 확신하고, 두려움 없이 기록된 하나님의 말씀, 곧 그리스도 예수의 복음을 담대하게 선포하는 용기다.

목사의 직임은 하나님의 말씀을 바르게 가르치고 선포하는 것이다. 따라서 목사는 거룩하신 하나님과 사람에게 거룩을 요구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을 가감 없이 전달해야 하며, 사람들로 거룩하신 하나님 앞에서 자신들이 어떤 존재인지 알게 해야 한다.

자신의 죄로 인해 죽음과 저주와 심판과 형벌 아래 놓여 있다는 사실과 이런 죄인을 구원하시기 위해 십자가를 준비하신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의 복음을 듣게 하고 그 말씀 앞에 설 수 있도록 힘을 기울여야 한다.

자신이 죄인 됨을 알지 못하는 사람은 하나님의 거룩하심을 생각할 수 없고, 죄인을 의롭다 하셔서 거룩하게 하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 앞에 나올 수 없다. 따라서 로이드 존스가 말한 것처럼, 목사의 첫째 직무는 “사람들에게 회개를 촉구하는 것” 이며, “사람들에게 영적 진리를 영적인 방식으로 제시하는 것” 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 선포될 때 성령께서는 그 가운데 역사하신다. 신약성경 히브리서 4장 12절에는 “하나님의 말씀은 살아 있고 활력(능력)이 있어 좌우에 날 선 어떤 검보다도 예리하여 혼과 영과 및 관절과 골수를 찔러 쪼개기까지 하며 또 마음과 생각과 뜻을 판단하나니.” 라고 말씀하신다.

이 말씀처럼 지금도 성령께서는 전파되고 선포되는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 사람의 영혼을 찔러 쪼개심으로 자신의 죄를 자각하게 하시고 회개로 이끄시며 믿음으로 거듭나게 하신다.

하나님의 말씀을 가르치고 전하는 목사로서 한가지 기억해야 할 것이 있다. 순수한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할 때 쉽게 발견할 수 있는 반대이다.

로이드 존스는 “설교자가 그리스도의 복음을 설교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최고의 증상이 있습니다. 즉, 어떤 사람들이 그의 말을 극렬하게 반대하고 그가 그렇게 말했기 때문에 그 설교에 대하여 불쾌감과 적의의 감정을 드러내는 것을 보는 것입니다” 라고 전했다.

성경의 증거 또한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복음이 어떤 사람에게는 걸림돌이 되고, 어떤 사람에게는 미련한 것으로 보여져 거부감을 일으키게 한다는 것이다(고린도전서 1:23). 더불어 씨 뿌리는 자의 비유에서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듯이, 하나님의 말씀이 듣는 모든 사람의 마음 밭에 심겨져 열매로 맺어지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이다(누가복음 8:4-12).

어떤 사람은 동일한 장소에서 동일한 시간에 동일한 말씀을 듣고도 마음에 찔림이나 변화가 없는 모습을 보인다. 오히려 마음을 닫고 거부하며 더욱 말씀과 반대되는 행동을 하며, 듣고 깨달아 구원받기를 거절하는 사람이 있다.

자신을 쳐서 말씀에 복종시키기 보다는 말씀을 피해 떠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따라서 목사가 말씀을 전할 때 반대와 떠남에 실망하지 않고 사역을 지속할 수 있게 하는 것은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절대적인 확신을 갖고 자신에게 부여된 청지기적 사명을 마음에 새기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