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를 이해하기 위한 다섯 번째 , 완전한 죽음

0
24

“평민의 한 사람이 여호와의 계명 중 하나라도 부지중에 범하여 허물이 있었는데 그가 범한 죄를 누가 그에게 깨우쳐 주면”(레위기 4:27,28) 그는 흠 없는 암염소나 암컷 어린 양을 제물로 하여 속죄제를 드려야 했다.

제물은 반드시 흠이 없어야 했고 그 암염소나 암컷 어린 양의 머리에 죄를 지은 사람이 안수하여야 했으며 그 희생제물을 번제물 잡는 곳에서 죽여야 했다.

그 때 제사장은 그 속죄제물의 피를 손가락으로 찍어 번제단 뿔들에 바르고 그 피는 전부 제단 밑에 쏟았다. 속죄제물의 내장에 덮인 기름과 내장에 붙은 모든 기름과 두 콩팥과 그 위의 기름 곧 허리 쪽에 있는 것과 간에 덮인 꺼풀을 콩팥과 함께 떼어내어 그것을 번제단 위에서 불살랐다.

이것은 레위기에 기록된 5대 제사(번제, 소제, 화목제, 속죄제, 속건제) 중 속죄제의 평민이 드려야 하는 제사 방법 중 한 장면이다.

평민의 희생제물은 경제적인 형편에 따라 비둘기나 곡식가루로 대신할 수 있었던 반면 제사장이나 온 회중을 위한 희생제물은 수송아지, 족장은 수염소로 드려야 했다.

족장과 평민의 죄로 인한 속죄제의 경우와 달리 제사장과 온 회중의 죄로 인한 속죄제의 경우에는 번제단에서 불사른 희생(속죄)제물의 나머지 부분인 가죽과 그 모든 고기와 그것의 머리와 정강이와 내장과 똥을 진영 바깥 재 버리는 곳인 정결한 곳으로 가져다가 나무 위에서 불살라야 했다(레위기 4:11,12).

흠없는 희생제물
그런데 죄를 사함받기 위한 희생제물이 왜 흠이 없는 것이어야 했을까? 왜 희생제물을 죽여야 했으며 왜 피를 번제단 뿔에 바르고 제단 밑에 쏟아야 했을까? 이를 알기 위한 단서가 히브리서에 있다.

10:1 율법은 장차 올 좋은 일의 그림자일 뿐이요 참 형상이 아니므로 해마다 늘 드리는 같은 제사로는 나아오는 자들을 언제나 온전하게 할 수 없느니라
10:2 그렇지 아니하면 섬기는 자들이 단번에 정결하게 되어 다시 죄를 깨닫는 일이 없으리니 어찌 제사 드리는 일을 그치지 아니하였으리요
10:3 그러나 이 제사들에는 해마다 죄를 기억하게 하는 것이 있나니
10:4 이는 황소와 염소의 피가 능히 죄를 없이 하지 못함이라.

그렇다. 구약의 제사는 장차 올 좋은 일의 그림자일 뿐이었으며 이들 제사를 통해 제사드리는 자들이 온전하게 될 수 없었다. 희생제물의 피로 죄를 없게 하지는 못하는 불완전한 것이었다. 제사제도를 제정하신 이유는 제사를 통해 사람들로 해마다 죄를 기억하게 하시려는 목적이었다.

제사를 드리는 사람은 어린 양을 본인의 손으로 끌고 제사를 드릴 곳으로 데리고 간다. 그 희생제물은 병에 걸려 언제 죽을지 모르는 상태도 아니요, 피부병에 걸려 보기에 흉한 상태도 아니며, 이제 생명이 거의 다해 언제 죽을지 모르는 늙은 상태도 아니다.

갓 태어났을 때는 면역력이 없어 잘 큰다는 보장이 없지만 1년 정도 자란(특히 유월절 희생양) 어린 양은 이제 면역력을 갖고 생존확률이 높으며 가장 귀엽고 천진난만한 모습을 가지고 있을 때이다.

희생제물로 귀여운 어린 양을 끌고가는 사람은 그 양이 자신의 죄값으로 대신 죽는다는 사실에 얼마나 전율할까? 귀엽고 순진하며 앞으로 살 날이 많은 양을 죽일 때 그가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그는 양심의 가책으로 괴로워했을 것이다.

더군다나 그 제사드리는 장소는 곧 피 비린내가 진동하는 곳이 되며 가죽과 그 고기가 타는 냄새로 역겨움을 더하는 장소가 될 터이다. 그곳에서 그는 그가 지은 죄의 역겨움과 그 무거움을 뼈저리게 느낄 수 밖에 없었을 것이다.

또한 희생제물의 흠 없음은 죄 없으신 예수그리스도를 예표하는 것임도 잊어서는 안된다.

대속의 원리를 가르치는 구약의 제사제도
구약의 제사는 대속의 원리를 가르치는 현장이기도 하다. 죄를 짓고 제사를 드리는 사람은 그의 죄를 희생제물인 어린 양에 안수함으로 그의 죄를 어린 양에 전가했다. 어린 양의 죽음은 전적으로 제사를 드리는 사람의 죄값을 대신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히브리서는 이 희생제물의 속죄는 완전하지 않다고 말하고 있다. 이것은 단지 앞으로 올 좋은 일의 그림자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이다. 장차 올 좋은 일, 그것은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에서의 죽으심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에서의 죽으심은 단 한 번의 영원하고 완전한 제사였다.

“제사장마다 매일 서서 섬기며 자주 같은 제사를 드리되 이 제사는 언제나 죄를 없게 하지 못하거니와, 오직 그리스도는 죄를 위하여 한 영원한 제사를 드리시고 하나님 우편에 앉으사”(히브리서 10:11,12)

예수 그리스도는 이 제사의 흠 없는 완전한 희생제물이었으며
“너희는 누룩 없는 자인데 새 덩어리가 되기 위하여 묵은 누룩을 내어 버리라. 우리의 유월절 양 곧 그리스도께서 희생이 되셨느니라.”(고린도전서 5:7)

이는 완전한 대속을 이루는 일이었다.
“하나님이 죄를 알지도 못하신 이를 우리를 대신하여 죄로 삼으신 것은 우리로 하여금 그 안에서 하나님의 의가 되게 하려 하심이라.”(고린도후서 5:21)

또한 그의 피로 죄를 깨끗이 사함받는 사건이기도 했다.
“율법을 좇아 거의 모든 물건이 피로써 정결케 되나니 피 흘림이 없은즉 사함이 없느니라.”(히브리서 9:22)

“저가 빛 가운데 계신 것같이 우리도 빛 가운데 행하면 우리가 서로 사귐이 있고 그 아들 예수의 피가 우리를 모든 죄에서 깨끗하게 하실 것이요.”(요한일서 1:7)

그러했기에 예수 그리스도는 십자가에서 피를 흘리며 죽으셨다.
“예수께 이르러서는 이미 죽으신 것을 보고 다리를 꺾지 아니하고, 그 중 한 군인이 창으로 옆구리를 찌르니 곧 피와 물이 나오더라.”(요한복음 19:33,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