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외된 자들을 찾아가는 교회

0
96

미국에 만 명이 넘는 한 대형교회에 주일 아침 예배당 앞에서 펼쳐진 풍경이었다 사람들은 여기저기 분주하게 예배준비로 바쁘게 움직였다. 그날이 바로 온 성도들이 기대하던 새로운 담임목사님께서 부임하시던 날이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하필 이렇게 분주한 날 아침부터 교회 앞에 한 노숙자가 어슬렁거렸다. 다행히 다들 몸과 마음이 분주해서 그런지 이 노숙자에 관심을 갖는 사람은 별로 없었다. 그러자 이 노숙자는 좀더 적극적으로 행동했다. 심지어 교회로 향하는 사람들에게 음식을 사려고 하니 잔돈을 좀 달라고 말을 걸기도 했다. 그러나 불과 한두 사람 외에 이 노숙자에게 관심을 갖는 사람은 별로 없었다.

그렇게 시간이 흘러 드디어 기다리던 예배시간이 되었다. 눈치 없는 노숙자는 예배가 곧 시작될 예배당 안으로 뚜벅뚜벅 걸어 들어갔다. 많은 사람들의 따가운 눈총을 받으며 맨 앞자리에 자리를 잡았다.

예배위원들의 당황스런 얼굴이 온 성도들에게 드러났다. 결국 이 해프닝은 예배위원들이 그 노숙자를 잘 달래어 사람들의 눈길이 잘 닿지 않는 뒷자리의 한 구석에 앉게 하는 것으로 타협을 보았다. 하필 오늘 같이 경사스런 날에 이게 무슨 날벼락 같은 일이란 말인가?

순식간에 시간은 흘러 예배가 시작되었고 이윽고 광고를 맡은 장로님이 나와 새로운 목사님이 부임했다고 광고를 하였다. 사람들은 모두 새로운 목사님의 얼굴을 보기 위해 기대하며 기다렸다. 그런데 그 눈치 없는 노숙자가 자리에서 주섬주섬 일어나 다시 앞으로 나가더니만 결국 강단 위로 올라갔다.

사람들이 모두 당황스러워 할 때 그는 자신이 새로 부임한 예레미야 스티펙 목사라고 소개했다. 그리고 이어서 그 노숙자 복장의 예레미야 목사는 마태복음 25장 31절~40절까지를 읽어내려갔다.

“내가 주릴 때에 너희가 먹을 것을 주었고 목마를 때에 마시게 하였고……”
말씀을 봉독하는 동안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 성도들은 부끄러움에 고개를 떨구고 있었다. 심지어는 여기 저기서 훌쩍훌쩍 눈물을 흘리는 성도들도 더러 있었다. 예레미야 목사는 이야기를 이어갔다.

“오늘 아침 교인들이 모이는 것을 보았습니다. 하지만 예수 그리스도의 교회는 아니었습니다. 세상에 교인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제자는 부족합니다. 여러분들은 언제 예수님의 제자가 될 것입니까?”

이 이야기는 2016년 1월쯤에 SNS상에 “노숙자 체험 목사” 라는 제목으로 올라와 인기를 끌었던 글의 내용을 조금 각색한 것이다.

예레미야 스티펙 목사라는 사람이 실제 자신의 경험담이라고 올린 글이었는데 그 당시 1만 4천명 정도가‘좋아요’를 누르고 1600건 정도의 댓글이 달릴 만큼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반응을 보였던 글이다. 얼마 후에 이 글에 등장하는 예레미야 스티펙이라는 목사가 실제인물인지 또 실제적인 경험담인지에 대하여는 수많은 논쟁이 이어지면서 또 한번 관심을 끌기도 했던 글이다.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기를 교회는 소외된 사람들에게 깊은 관심을 가져야 마땅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일이기도 하고 반대로 그럼에도 오늘날 교회가 소외된 자들에게 얼마나 관심이 없는가를 증명하는 일이기도 하다.

계속해서 보고 있는 사도행전 속에 나타난 선교적교회의 특징은 이제 이 소외된 자들에게 대한 이야기로 넘어간다.
헬라파와 히브리파의 갈등이 일어났던 예루살렘교회 그러나 하나님의 말씀과 기도에 더욱 집중하고 신실한 일꾼들을 뽑아 위기를 이겨냈던 그 교회에 새로운 일이 시작된다. 그 갈등해소를 위해 뽑혔던 일꾼 중의 한 명인 스테반이 순교하게 된 것이다.

이것은 마치 선전포고와 같았다. 교회를 향한 핍박은 좀 더 체계적이고 강력하게 시작되었고 성도들은 핍박을 피하여 타지로 도망을 가야 하는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그런데 그렇게 시작된 사도행전 8장에 예상외의 일들이 시작된다. 바로 사마리아에 복음이 전해지고 또 에디오피아 내시에게 복음이 전해지는 이야기가 강조되어 기록되는 것이다.

사마리아는 오랫동안 유대인들과 갈등 속에 살아왔다. 누가 누구를 왕따 시켰다고 말하기 힘들 정도로 둘의 관계는 원수 같은 사이가 되었다. 이방인보다 못한 이방인의 취급을 받으며 사마리아는 유대인들의 바로 곁에서 함께 살아왔던 것이다. 그런데 교회는 갈등과 핍박을 통해 성숙해지자 제일 먼저 이 소외된 사람들을 찾기 시작했다.

중요한 점은 이제 처음 세워진 교회가 선교적교회의 모습을 갖추며 나타나고 있는 이 소외된 사람들에 대한 사랑과 관심이다. 문제는 그 소외된 사람들을 만나는 일이다. 사실 선교적 교회에 꿈을 갖고 사실 이 부분이 가장 어려운 부분 중의 하나였다.

사회보장제도가 잘 되어있는 뉴질랜드에서 교회가 품어야 할 소외된 사람들이 누구인지 찾아내는 일 자체가 쉽지 않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오클랜드에서 사역할 동안에는 사실 쉽게 만나보지 못했던 사람들이 웰링턴에는 많이 있다. 바로 워킹홀리데이로 이곳에서 일하고 있는 젊은이들이다. 얼마 전부터 우리교회에 워홀(워킹홀리데이의 줄임말)친구들이 한 명 두 명 찾아온다.

그리고 한 명 두 명 내 마음속에 영적인 부담으로 자리잡고 있다. 뉴질랜드도 상황이 많이 달라져서 이젠 유학생들을 찾아보기가 힘들다.

하지만 워킹홀리데이로 찾아오는 친구들은 아직도 적지 않게 만날 수 있다. 이곳에 왔다가 또 언제 가는지도 정확하게 드러나지 않기 때문에 쉽게 정을 주지 못하는 사람들도 많다. 하지만 조금만 관심을 갖고 본다면 이곳 웰링턴에서는 하나님이 찾으시는 잃어버린 양들인 워홀친구들이 많이 있다.

대부분 한국에서 어느 정도 직장생활을 하다 온 친구들도 있어서 나이들도 그렇게 어리지 않고 직장생활도 잠시 접고 또 결혼도 미루고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무작정 찾아온 친구들이 많아서 이들을 만날 때마다 마음 한 편이 짠하다.

청년들이 주일예배 후에 우리 집에서 모임을 가졌다. 그냥 객지에서 고생하는 청년들에게 식사나 한끼 같이 하자는 것이 취지였다. 우리가족까지 모두 16명이 모여 함께 식사했다. 오랜만에 청년들의 식사하는 모습을 보며 우리 부부는 내내 마음이 즐거웠다.

돌아가며 자기 소개를 마치고 이런 저런 이야기들이 나누어질 때 내 바로 옆에 앉았던 워홀로 온 자매 한 명이 조용히 나에게 물었다.

“목사님 저 앞에 친구들은 다 전문직들인가 봐요? 웰링턴에 와서 이런 친구들은 처음 만나봐요”

그 자매의 건너 편 쪽에는 교민청년들이 앉아 있었다. 대부분 엔지니어, 공무원, 검안사 등으로 전문직에 종사하는 자리잡은(?) 청년들이었다. 그리고 자매의 작은 한숨과 혼자 말이 들렸다.

“휴, 나도 정규직으로 일해봤으면……”

왠지 마음이 뭉클했다.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우리 주변에 소외된 친구들이 많이 있다. 그리고 그들이 다함께 교회 안에 있다는 것이 감사했다. 비록 우리가 찾은 것이 아니고 그들이 우리를 찾아 주었지만 말이다.

이전 기사따뜻한 밥 한 끼
다음 기사324호 라이프
강성준
중앙대학교 및 레이드로우칼리지와 신대원 졸업. 예닮교회를 시작하면서 10년 후에 분리개척하기로 한 약속을 지키고, 삶의 현장을 선교지로 여기며 직장과 가정에서 복음의 칼을 들고 공격적이고 영적인 삶을 사는 교회 공동체가 바로 선교적 공동체이기에 다음세대를 일으켜 세워 나갈 선교적 공동체 이야기를 13회 동안 연재하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