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시원하다

0
177

“며칠 전에 우리 시어머님 돌아가셨어. 그 동안 너무 아프고 고생하셨는데 편한 곳으로 가셔서 감사해.”
언니로부터 연락을 받았습니다. 결혼한 날부터 37년 동안 시어머님을 모시고 시집살이 하던 언니가 더께더께 미운 정, 고은 정으로 쌓인 시어머니를 천국으로 보내드리고 마음이 많이 허전한가 봅니다.

막내 사돈이라고 무척이나 나를 예뻐해 주시고, 챙겨주시고, 오랫동안 뵙지 못하면 보고싶다고 부르기도 했던 할머니셨는데 아흔 넘어 치매와 노환으로 고통 가운데 계시다가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받고 보니 저 역시 오히려 감사하면서도 한켠으론 그 고생에 마음이 아픕니다.

우락부락 남자같이 생기고, 여자치곤 좀 못생기고(?), 목소리도 걸걸하고, 여자다운 곳은 한군데도 없어 처음 뵈었을 때는‘우리 언니 꽤나 시집살이 하게 생겼다’고 걱정했는데 생각보다 다정다감하고 상냥하고 정도 많으신 분이셔서 참 좋아했었습니다.

몇 년 전부터 치매가 심해져 더 이상 집에 모시기가 어려워지자 가족회의 끝에 집에서 제일 가까운 노인요양병원에 모시기로 했습니다. 요양병원에 모셔 놓고도 언니는 하루가 멀다 하고 시어머님을 찾아가 뵈었습니다. 평소에 어머니가 좋아하던 음식을 날마다 해다 드리며 혹시나 며느리를 알아 보실까 기대해 보지만 가끔 제 정신이 돌아오면 하시는 말씀은 늘 같습니다.

“나는 맛있는 거 해다 주는 이 아줌마가 젤 좋아.”

거의 사십 평생을 쉼 없이 모시고 살아온 며느리를 이웃집 아줌마로 불러도 언니는 묵묵히 시어머니를 극진히 돌보며 정성을 다합니다.

그러던 어느 날, 전화를 받았습니다.

“나, 요양보호사 자격증 땄어. 이제부터는 일주일에 삼사일 씩 어머니 계신 요양병원에서 돈도 벌고, 어머니도 자유롭게 보살펴 드릴 수 있게 되어서 참 좋아.”

우리 형제 가운데 젤 성품이 온화하고 착한 언니였는데 그 성품 변함없이 나이 들어도 여전합니다. 평생 모신 시어머니, 병원에 그냥 맡겨놓고 이제 좀 편히 살만도 한데 굳이 요양보호사 자격증까지 따가지고 그 소굴(?)로 들어 가다니요.

그러던 어느 날, 저에게도 뜻하지 않는 ‘시’자가 앞에 붙은 육십 중반을 넘긴 시 작은아버지 부부가 저희 집에 왔습니다.

“내가 이 나이에 시아버님도 아니고 ‘시’ 작은아버지 부부에게 시집살이 할 일 있어?”

솔직히 조금은 부담감이 있었습니다. 아무리 편하다 해도 ‘시’자가 앞에 붙었잖아요?

건실하게 백억 대가 넘는 중소기업을 잘 운영하다가 아주 가까운 사람들에게 뒤통수 맞고, 교통사고 당하고, 암에 걸리고…… 이제는 쉼을 얻을 때가 되어 공기 좋고 자연 좋은 이곳을 찾아 오신 겁니다.

늘 작은 아버지의 신앙과 건강을 위해 기도한다는 작은어머니와 많은 대화를 나누며 시댁어른이 아니라 함께 한 시대를 살아가는 여인네로서의 공감과 설움과 아픔들을 깊이 있게 나누는 귀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여러 날의 섬김 가운데 성경공부와 세례교육을 받고 그 동안 미뤄왔던 세례를 조카 목사를 통해 받게 되었습니다.

부슬부슬 비가 내리는 태평양 한 귀퉁이 바다에서 세례식이 있던 날! 혹시라도 물속에서 나왔을 때 감기라도 걸리면 어쩔까 염려되어 담요며 뜨거운 물이며 극성스럽게 준비해 갔는데 놀랍게도 찬 바닷물을 온 몸에 이고 나오면서 하는 말씀

“아~! 시원하다. 죄 사함을 받아서 그런지 시원~하다!”

함께 갔던 교인들도 놀라고, 구원확신을 위해 기도해 왔던 작은 어머니도 놀라고, 세례를 베푼 조카목사도 놀라며 그의 고백에 함께 기뻐하며 축복했습니다.

“아~! 죄 사함을 받아 시원~하다”

아직도 귀에 쟁쟁하게 울려옵니다.

그럼, 오늘 우리는 무엇으로 시원~함을 얻을 수 있을까요?

장명애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