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이웃인가?

제4장 선한 이웃, 송아지 음메, 어린양 13화

그날 따라 새벽어둠은 쉬이 물러가지 않고 오래도록 머물러 있었다. 음메가 이미 사라진 길에서 눈을 떼지 못하고 있는 아벨과 아사셀의 귀에 따뜻한 목소리가 들려왔다. 비둘기 샬롬이었다.
“내가 음메를 따라가 볼게.”
“정말?”

“그럼. 너희들의 친구면 내 친구이기도 한 거잖아. 내가 그의 마지막까지 함께 있어줄께.”
“아, 샬롬! 너무 고마워. 나중에 우리에게 하나도 빠짐없이 다 얘기해줘. 음메의 마지막 순간을 우리가 언제까지나 기억할 수 있도록.”

음메는 성전 문을 지나 제물을 불로 태우는 번제단 쪽 마당 한 켠으로 끌려갔다. 그는 겁먹은 큰 눈동자를 데룩데룩 굴리며 연신 음메~하며 울고 있었다. 그 모습을 공중에서 내려다보던 비둘기는 가슴이 저미도록 아파왔다.

“괜찮니, 음메야?”
가까이 다가가서 그렇게 묻고 나니 참 한심한 질문을 했다 싶었다. 괜찮을 리가 있나? 음메는 난데없이 조그만 비둘기가 말을 걸어오자 깜짝 놀라 되물었다.
“넌 누구니? 날 아니?”

“알고 말고. 넌 아벨과 아사셀의 친구잖아. 난 샬롬이라고 해.”
“아, 그 친구들!”
음메의 입가에 엷은 미소가 떠올랐다. 잠시 하늘을 쳐다보는 그의 눈망울 속엔 즐거웠던 추억들이 스쳐 지나갔으리라.

“좋은 친구들이었지.”
“내가 너와 함께 있어줄게. 나중에 친구들에게 돌아가 너에 대해 하나도 빼놓지 않고 다 말해줄 거야.”
“나에 대해? 아, 나의 마지막 모습에 대해……”
음메는 뭔가 비장해지는 표정을 지었다. 그러나 그 표정은 오래가지 못했다. 누군가가 그에게 다가왔기 때문이었다. 그는 이 사건을 일으켰던 문제의 장본인인 제사장이었다.

그는 다짜고짜 음메를 도축하는 장소로 데리고 갔다. 그 곳에서 음메의 머리에 자기의 오른손을 올려 안수를 했다. 제사장의 죄를 음메에게 전가하는 의식이었다. 이제 제사장의 죄를 송아지 음메가 대신 짊어지고 죽게 되는 것이다.

이후 제사장은 한치의 망설임도 없었다. 대뜸 음메의 목에 예리한 칼을 푹 찔러 넣었다. 음메는 일체 반항을 하지 않았다. 목에서 피가 쭈루룩 떨어지며 밑에 받치고 있던 대야를 조금씩 채워갔다.
음메는 눈으로 비둘기를 찾았다. 차츰 세상이 희미해져 갔다. 마침내 무릎이 꺾이고 큰 몸집이 털썩 땅바닥에 주저앉게 되자, 바로 그의 눈 앞에 보일 듯 말 듯 자그마한 비둘기 한 마리가 서있었다. 샬롬이었다.

“친.구.들에게 전.해.줄.래?”
말은 점점 힘들어졌다.
“내 마.지.막. 모습이 당당했다고. 제.물.의 운명을 담담히 받아들였노라고.”
그 말을 끝으로 음메는 조용히 숨을 거두었다.

그 다음은 율법에 기록된 대로 모든 일이 진행되었다. 제사장은 음메의 피를 가지고 성소에 들어가서 휘장 앞에 일곱번을 뿌렸고, 또 그 피를 향단 뿔들에 발랐으며 피 전부를 번제단 아래에 쏟았다. 음메는 곧 완전히 해체되었다. 기름은 모두 번제단 위에서 불태워졌고, 가죽과 고기와 머리와 정강이와 내장과 심지어 똥까지 재를 버리는 곳에서 장작불 위에서 태워졌다. 음메는, 이 땅에서 그렇게 사라졌다.

비둘기 샬롬은 목장으로 돌아가는 길에 누군가와 얘기를 나누고 있는 예수의 모습을 보게 되었다. 함께 마주선 자는 율법학자였는데, 그가 질문을 던지고 있었다.
“누가 제 이웃입니까?”

거리가 떨어진 탓에 예수의 대답이 띄엄띄엄 들려왔다.
“어떤 사람이…..강도를 만났다. 강도들은…..때려서 거의 죽은 채로 버려두고 갔다. 마침 한 제사장이…..그 사람을 보고는…피해서 지나갔다. 어떤 레위인도…..피해서 지나갔다. 이번에는 어떤 사마리아 사람이…..그를 정성껏 보살펴 주었다.”

샬롬은 더 잘 듣고 싶어 땅에 내려서 가까이 다가갔다. 예수가 율법학자에게 물었다.
“너는 이 세 사람들 중에 누가 강도 만난 자의 이웃이라고 생각하느냐?”
“그에게 자비를 베풀어 준 사람입니다.”
율법학자의 대답에 예수가 말하였다.
“가서 너도 똑같이 하여라!”

근데 이 말을 듣자, 음메의 죽음 탓에 축 처져있던 샬롬의 눈이 갑자기 반짝거리며 생기를 되찾고 있었다. 그리고 예수의 대답이 샬롬의 머리에 박히면서 또렷이 떠오르는 한가지 깨달음!
‘이웃? 맞다. 그러고보니 음메야말로 제사장을 대신해서 죽은 선한 이웃이었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