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떨어지셨나요?

어느 날 아침 일어나보니 벌 두 마리가 부엌 유리창문에 붙어 날지도 못하고 벌벌 기어 다니고 있습니다. 우리 집 거실 문을 열어 놓으면 마주 보이는 부엌 큰 창문이 밖으로 뻥 뚫린 길인줄 알고 새들도 날아 들어와 머리통을 부딪치기도 하고, 매미들도 날아 들어와 부딪쳐 기절하는 일이 가끔 있긴 합니다.

벌들은 두말할 것 없이 날마다 스쳐 지나가는 정류장처럼 잘 들어와서는 웽웽거리다가 열린 창문 사이로 잘도 빠져 나가는데 오늘 들어 온 벌 두 마리는 처음 방문했는지 창문도 못 찾고 비실비실 기어만 다니고 있습니다.
창문에서 떨어졌다 다시 기어 올라가고, 기어 올라갔다 다시 떨어지기를 수없이 반복합니다.

이 지구상에서 벌들이 사라지면 수정해줄 벌이 없어 꽃들도 사라지고, 열매들도 사라지고 나중에는 지구가 멸망한다고 곤충 한 마리, 벌 한 마리도 못 죽이게 하는 딸아이의 말이 생각나서 어떻게든 살려 내보내려고 파리채를 가지고 애를 썼습니다.

이번 여름에 모기나 파리 때문에 약을 쳤는데 그 약 기운 때문에 비실거리는가 보다 하면서도 계속 벌을 쫓아내려고 애를 씁니다.
이따만큼 큰 사람이 코딱지만한 벌하나 못 잡고 벌벌대는 엄마의 모습이 우스웠는지 물 마시러 나왔던 아들이 처방전(?)을 내려주었습니다.

“엄마, 그 벌 앞에 꿀을 조금 발라 놓으셔요. 그 벌들이 지금 당이 떨어져서 그래요. 꿀 좀 먹으면 곧 날라 갈 거에요.”

“벌도 당이 떨어지니? 어떻게 벌도 당이 떨어질 수 있지?”
“얘네들은 지금 꿀 찾으러 나왔다가 길을 잃어 버린거에요. 꿀을 찾기도 전에 당이 떨어져서 힘이 없어진 거죠.”

그럴듯한 아들의 말을 듣고 기어 다니는 벌 앞에 꿀을 살짝 발라 놓았습니다. 그랬더니 정말로 꿀 냄새를 맡은 벌 두 마리가 벌벌 기어와서는 정신없이 꿀을 먹네요.

꿀을 좀 먹은 벌 두 마리가 아까 보다 기어다니는 속도가 빨라지는 것 같더니 한참이 지난 후 열린 창문 틈이 그제서야 보였는지 휑하니 날라가 버렸습니다. 지구를 살리는 일에 이렇게 동참했다는 마음에 흐뭇하더군요.

그러던 어느 날, 우연찮게 만난 은퇴목사님으로부터 더 재미있는 벌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그 분의 이야기인즉슨, 일벌 한 마리가 꿀을 찾아 나섰다가 노다지로 꿀을 만나게 되면 자기집 꿀통으로 잽싸게 돌아와서는 꿀이 있는 방향으로 엉덩이를 마구 흔든 답니다. 그러면 많은 일벌들이 그 모습을 보고 꿀이 있는 방향을 안다네요.

그리고는 놀랍게도 엉덩이 흔드는 속도와 횟수를 보고 꿀이 어디쯤에 있는지 그 거리를 측정한다는군요. 하나님의 창조섭리는 참으로 신묘막측합니다. 이제 방향과 거리를 알았으니 당연 일벌들의 움직임이 분주해지겠지요.

꿀이 있는 방향과 거리를 알게 된 벌들은 출동하기 전에 먼저 그 거리만큼 갈 수 있는 꿀을 몸에 저장을 합니다. 많이 가져가면 무겁고, 적게 가져가면 힘드니까 친구가 알려준 그 거리에 갈 만큼만 꿀을 저장해서 길을 떠난답니다. 돌아올 때는 꿀을 가지고 올 테니까 굳이 많이 가져갈 필요가 없겠지요.

그런데 꿀을 찾아 열심히 그 방향으로 날아가다가 길을 잃어버리거나, 딴 길로 새거나, 딴짓을 하거나, 딴 벌을 쫓아가거나, 또는 더 좋은 꿀이 있나 헤매는 이런 벌들이 꼭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다 보니 꿀이 있는 곳에 가보지도 못하고 몸의 당이 다 떨어져서 이리저리 헤매다가 우리 집까지 기어 들어오는 벌들이 있다는 거 아닙니까? 사람 사는 집안으로 기어들어오는 벌들이 이러한 벌들이겠지요.

에휴~, 어찌 그리 우리 인간들이랑 똑같은지……
아니, 어찌 그리 누구랑 똑같은지……
아니, 어찌 그리 이 사람이랑 똑같은지……
아니, 어찌 그리 저 사람이랑 똑같은지……
아니, 어찌 그리 나랑 이렇게 똑같은지……

혹시 인생길 살아가는 지금,
당 떨어져서 비실거리시는 분 계신가요?
돈말고……
당이요……

꿀송이 보다 더 단 하나님 말씀 언능 잡숴보셔요.
곧 은혜의 당 넘쳐나서 힘차게 살아가실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