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No~! 나 이거 안 시켰어요.”

:나 이거 안 시켰어요.”
“오, No~! 나 이것도 안 시켰어요.”

한국에 여행 온 외국인이
한국 식당에 가면 깜짝 놀라며 하는 말이랍니다.

한국 어느 식당에 가던지
내가 시킨 음식이 나오기 전에
한 상 가득 차려지는 반찬을 보면서

“나, 이거 안 시켰어요.”

손사래를 치며 기겁을 합니다.

한국 종업원 친절하게 가르쳐 줍니다.

“그 음식 시키면 같이 나오는 거에요.”
“……?”

조금 있으니 그릇 한 가득 밥그릇이 나옵니다.

“오, 노오~! 나 이거 안 시켰어요.”

한국 종업원 또 친절하게 가르쳐 줍니다.

“그 음식 시키면 밥도 같이 나오는 거에요.”
“…….?”

말은 하지 않지만 도통 이해는 안 갑니다.

분명 메뉴판을 보고 한 접시를 시켰는데
시키지 않은 음식이 한 상 가득!
거기에 밥도 한 그릇!

왠지 바가지를 쓴 기분입니다.

“나갈 때 돈을 얼마를 더 내야 하는 거지?

보통 외국에서는 음식 한 접시를 시키면
커다란 접시에 달랑 메인 음식과 샐러드가 조금
곁들여 나오는 것이 많이 있잖아요?

그 생각만 한 거지요.
이 외국 양반은…

어느 날, 병원에 입원한 팔십을 훌쩍 넘기신
집사님 심방을 갔다가
순대국이 드시고 싶다기에
순대국을 사러 식당을 찾았습니다.

한 그릇 주문을 해놓고 메뉴판을 바라보니
금방 밥을 먹고 왔는데도 입안에 군침이 돕니다.

이것저것 보다가 순대 한 접시를 시켰습니다.
only 순대 한 접시만 시켰으니
부담 없이 먹으려니 했지요.

조금 있자 알바생인듯한 청년이
재빠른 손으로 반찬과 밥그릇을 놓고 갑니다.

“아, 저기요. 우리 밥 안 시켰는데요.”
“그 음식 시키면 같이 나오는 거에요.”
“……?”

또 조금 있자 뚝배기에 뜨끈한 곰국을 갖다 줍니다.

“오, 노오~! 나 이거 안 시켰어요.”
“그 음식 시키면 같이 나오는 거에요.”
“……?”

저, 지금 그 외국양반 흉내 내는 거 절대 아닙니다.

마지막에서야 진짜 우리가 주문한
순대 한 접시가 나왔습니다.

완전 공짜로 밥 먹은 것 같은 기분 좋음…!
금방 밥 먹고 왔는데 그 음식 하나도 안 남기고
다 먹었다는 거 아닙니까?

정말 배부르고,
정말 기분 좋고,
정말 맛있었습니다.

우리 아부지 하나님도
내가 주문한 것보다 더~ 많은 것으로
한 상 가득! 넘치는 밥그릇으로
이것저것 잘 챙겨주시는데…

그쵸~, 하나니~~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