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령을 이긴 어린 양

2. 장난꾸러기 염소, 아사셀, 어린양 7화

‘어, 왜 저러지?’
넋나간 모습으로 걷는 아사셀의 눈은 반쯤 감겨져 있었다. 반대편엔, 그 눈을 쏘아보며 이글거리는 악령의 눈, 실룩거리는 입가로 새어 나오는 음산한 웃음, 흥분에 못 이겨 파르르 떨리는 혓바닥.
아벨은 직감적으로 ‘아, 이건 뭔가 잘못되었다’는 생각을 했다. 그냥 두면 큰일날 것 같아 아벨은 눈 딱 감고 급히 뛰어들었다. 아사셀의 앞을 가로막고 큰 소리로 외쳤다.
“ 아. 사. 셀 ! “
그 외침에 아사셀의 눈이 번쩍 뜨였다. 겨우 정신이 돌아온 것 같지만 아직도 어리둥절한 표정이었다. 아벨은 악령을 향해서도 소리쳤다.

“이제 너의 상대는 나야! “

아벨은 그동안 한번도 생각치 못했던 말들을 쏟아내었다.
“난 모리아의 영웅, 위대한 숫양의 후예인 어린 양 아벨이야. 그 영웅의 피가 내 혈관을 흐르고 있다구.”
그렇게 침을 튀기며 열변을 토한 것까진 너무 멋졌는데, 아벨은 그 다음 마지막 마무리를 어떻게 지어야 할 지 몰라 속으로 난감해졌다. 그래서 ‘아이고, 모르겠다!’ 하며 그냥 애국가를 불러버렸다. 양들의 애국가, 시편 23편.
근데 묘한 일이었다. 시편 23편의 한절 한절이 입술로 찬양될 때마다, 아벨은 마치 이 자리에 목자가 함께 있기라도 한 것처럼 마음이 점점 더 든든해지는 것이었다.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게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그가 나를 푸른 풀밭에 누이시며
쉴 만한 물가로 인도하시는도다.”

양과 한 울타리 안에 있으면서 시편 23편, 양들의 애국가에 익숙해져 있었던 염소 아사셀도 어느새 함께 낭송하고 있었다. 둘은 아예 어깨를 나란히 하며 소리를 높여갔다. 어느덧 둘의 마음에선 두려움이 밀려났고 얼굴은 기쁨의 웃음으로 가득했다.

“내 영혼을 소생시키시고 자기 이름을 위하여 의의 길로 인도하시는도다. 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지라도 해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가 나를 안위하시나이다. 주께서 내 원수의 목전에서 내게 상을 차려 주시고, 기름을 내 머리에 부으셨으니 내 잔이 넘치나이다.
내 평생에 주의 선하심과 인자하심이 반드시 나를 따르리니 내가 여호와의 집에서 영원히 살리로다.”

아벨과 아사셀의 얼굴엔 평안이 깊어져갔고, 악령의 얼굴은 금방이라도 폭발할 듯 붉으락 푸르락했다. 그런데도 어찌된 일인지, 악령은 더 이상 둘을 건드리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면서 혼자 중얼거렸다.
‘모리아의 영웅을 너같은 꼬맹이가 어떻게 알고 있는 거지? 아니, 알고있는 정도가 아니라 아예 그 피가 네 혈관을 흐른다고? 피? 게다가 시편 23편까지! 여호와가 목자라고 했던가?’
악령의 기세는 갑자기 바람빠진 풍선처럼 푹 꺼져버렸고, 얼굴엔 비굴한 표정이 떠오르기 시작하였다.
“허! 오늘 제대로 한 건 했다 싶었더니 어린 양이 끼어들어 문제를 복잡하게 만드는군.”
그 말을 끝으로 악령은 온다간다 말도 없이 순식간에 연기처럼 사라져버렸다.

일순간 주위는 조용해졌다. 숲은 돌연히 찾아든 적막이 조금 어색한 것 같았다. 헛기침하듯 새 울음소리만 내뱉고 있었다. 염소 아사셀은 아벨에게 다가와 가볍게 어깨를 툭 부딪쳤다.
“웬일이야, 다시 봤어~”
하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근데 어떻게 악령이 물러가게 된 걸까?”
아사셀은 두 눈으로 보고도 아직 믿기지 않는다는 듯이 고개를 갸웃거렸다.
“글쎄…..아, 근데, 한 가지! 아까 내가 영웅의 피를 입에 올릴 때 악령의 얼굴이 가늘게 떨리는 걸 느끼긴 했었어. 잘은 모르겠지만, 혹시 그 피에 어떤 힘이 있는 건 아닐까?”
아벨은 여기까지 말하곤 움츠러들었던 어깨를 쭉 폈다.
“어쨌든, 친구! 담에 또 어려운 일이 있으면 뭐든지 얘기해. 내가 다 해결해줄테니까.”
아벨이 아사셀의 엉덩이를 앞발로 툭 치며 말하자, 아사셀은 어이가 없다는 듯 아벨을 쳐다보다가 둘은 기어이 웃음을 터뜨리고 말았다.
“하하하!”
“하하하!”
숲은 더 이상 악령의 터가 아니었다. 시편 23편이 울려퍼진 곳, 모리아의 영웅, 숫양의 피가 입술로 고백된 곳, 어린 양과 아사셀 염소의 승리, 기쁨, 활기찬 웃음…..숲 속은 이제 하나님 나라가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