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회는 언제나 오는 법!

0
90

“나는 그대의 속을 다 보았으니 어쩌요?”

위내시경을 끝내고 의사선생님이 나에게 한 말입니다.

늘 위가 쓰리고 아파서 위장약을 먹고, 음식도 맵고 짠 것을 피해가며 먹어 보아도 속은 여전히 쓰리고 아픕니다. 주위에서 위내시경을 한번 해보라고 말들 하지만 워낙 겁이 많은 탓에 차일피일 미루고 끝까지 버티다가 어느 날, 내과병원 원장인 우리 성도에게 딱 걸려 끌려가다시피 그의 병원을 찾았습니다.

“먼저 입안 깊숙이 마취제를 쏠 거에요. 그리고 이 내시경이 들어가면 꿀꺽 삼켜요. 마취하면 안 아프니까 그냥 밥 먹듯이 꿀꺽 삼키면 되요. 2, 3분이면 끝나니까 정 견디기 힘들면 오른손을 들면 되구요. 알겠죠?”

주의 사항은 귓등으로 들리고 가는 뱀처럼 생긴 시커먼 내시경 줄만 심란하게 보입니다. 그리고 주둥이에 박혀있는 내시경 불빛이 꼭 뱀 눈 같아서 아주 기분이 나쁩니다.

‘괜히 왔네. 저걸 해? 말어? 화장실 가는 척하고 도망갈까? 말까? 뭐라 핑계를 대고 이 위기를 모면하지?’

덜거덕 덜거덕 머리를 굴리며 도망갈 궁리를 하는 사이 준비가 다 되었다고 합니다. 도망갈 기회도 잡지 못한 채 꿈지럭거리며 침대에 누울 찰나! 간호사의 호출로 의사선생님이 잠깐 밖으로 나갑니다.

‘앗싸! 기회는 언제나 오는 법! 오, 주여! 감사합니다. 저에게 탈출할 수 있는 이런 영광스러운 기회를 주시다니 역시 하나님은 나의 아버지이시옵니다.’

벗었던 외투를 챙겨 들고, 핸드백은 들쳐 메고, 구두는 신지도 못한 채 대충 들고 살그머니 문을 엽니다. 문을 여는 순간 들어오던 선생님과 딱 마주쳤습니다.

“으아악~! 아니, 왜 벌써 오시는 거에요?”

“내 그럴 줄 알았어요. 무사히 내시경 끝내면 기적이라고 하더니 정말이네요? 어딜 도망가려구해요?”

내가 너무 겁쟁이여서 분명 내시경 하기도 전에 도망칠 거라는 정보가 이미 원장실에 접수되었다는 걸 뒤늦게야 알았습니다.

“한번만 또 도망가려고 하면 이번 주일 대 예배 주보에 대문짝만하게 광고 낼 겁니다. 사역자가 교인 등치고 도망갔다고……허허허!”

눈물과 콧물과 침까지 질질 흘려가며 나의 추잡한 모습을 다 보이면서 팔자에도 없는 위내시경을 하고 약을 처방 받아 먹어보았지만 또 얼마 지나면 속이 아프고 쓰리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위장병이 고질병이 되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우리 집사님 한 분이 위장병에 특효약이라며 꿀 한 병을 주셨습니다.

“이 꿀이 그냥 꿀이 아닙니더. 마누카우 꿀에 프로폴리스와 마늘을 넣고 좋은 건 다 넣어 만든 약꿀인데예 함 드셔 보이소. 위장병에 좋다아입니까”

위장병에 좋은 약꿀이라 너무도 감사하게 받았지만 막상 뚜껑을 열고 먹으려고 하니 마늘냄새가 장난이 아닙니다. 도저히 먹을 수가 없습니다. 집사님의 사랑을 생각해서 먹긴 해야겠는데 참 난감하기 이를 데 없습니다. 고민 끝에 밤에 잠자기 전에 한 숟가락씩 먹기로 했습니다.

“이게 무슨 냄새에요? 어휴~ 지독해요!”

마늘 꿀을 먹는 날이면 온 집안에 마늘 냄새가 충만하고 아이들이 난리를 합니다. 그러거든 말건 위장병을 고쳐보겠다고 두 눈 딱 감고 매일 밤 먹었습니다. 어느 날부터인가 남편도 할 수 없이 같이 먹게 되었습니다. 도저히 마늘 냄새를 견디지 못해 아예 같이 먹는게 낫겠다 싶어서지요.

그런데요. 놀랍게도 그 꿀 한 병을 다 먹을 즈음에 정말 속 쓰리고 아프던 것이 많이 가라 앉았습니다. 그 후로도 집사님께서 전해주신 서너 병의 마늘꿀을 다 먹은 후에 위장병이 고침을 받았습니다. 고질병이 고친 병이 되었습니다.

요즘에는 이제 그 마늘꿀은 먹지 않습니다. 대신에 밤마다 마늘꿀보다 더 좋은 신약과 구약을 먹습니다. 마늘꿀로 내 육신의 위장병을 고쳤으니 신약과 구약으로는 고쳐지지 않는 나의 못된 고질병들을 고치기 위해서지요.

그런데 신약과 구약을 얼마나 먹어야 나의 고쳐지지 않는 고질병들을 고칠 수 있을까요? 늘 이것이 나의 영원한숙제입니다. 그러나 기회는 언제나 오는 법!

그날을 기대해 봅니다.

장명애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