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오직 하나님뿐…

0
55

사진<지예>

어느 날, 교회단체 카톡방으로 사진 두 장이 올라왔습니다.

한 장은 교회 귀염둥이 지후가 있는 대로 입을 쩍 벌리고 턱을 하늘로 쳐들고는 눈물을 뚝뚝 흘리며 울고 있는 사진입니다.

그 다음 사진은 16개월 된 그의 동생 예쁜이 지예가 새초롬하게 입을 꼭 다물고 눈을 가스름하게 내리깔고는

“뭔 일 있었어? 내가 뭐 했어? 왜 우는데?”

하는 표정으로 계단 한쪽에 야무지게 앉아 있는 모습의 사진이었습니다.
사진의 배경을 보아하니 교회 놀이터입니다.

사연인 즉 슥,
주일 예배를 마치고 교회 놀이터로 둘이서 놀려 갔다가
동생이 너무 예뻐 뽀뽀를 하려다가 그만 앙증맞은 동생에게 턱을 물렸다는 거 아닙니까?

요즘 어떤 세상인데
벌건 대낮에,
그것도 오픈 된 놀이터에서
겁없이(?)
아가씨에게 뽀뽀를 하려 했단 말입니까?

손 한번 잘못 잡았다가
인생 쫑친(?)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 세상에서
겁없이 뽀뽀라니요…

어린 오빠의 여린 턱에
살모사에게 물린 듯한 이빨 자국이
퐁퐁 나 있습니다.

아프긴 무지 아픈데…
과거에 자기도 여러 사람 물었던 기억이 있어
차마 동생을 물진 못하겠고…
때리지도 못하겠고…
엉엉엉~
울음으로 아픔을 대신합니다.

동그란 눈,
오똑한 코.
야무진 입술,

엄마아빠의 이쁜 데만 쏙 빼닮은 지예는
이 지구에 온지 16개월이 되었습니다.

업으면 업는 데로,
뉘이면 뉘이는 데로,
주면 주는 데로,
누가 안아주던 안아주는 데로
그렇게 세월(?)을 보내다가

한 일년쯤 살다 보니
꼭 그렇게 안 해도 되는 걸 알았습니다.

업히기 싫으면 업히기 싫다고,
눕기 싫으면 눕기 싫다고,
먹기 싫으면 먹기 싫다고,
이제는 떼를 쓸 줄 알게 되었습니다.

그 가운데서도
다른 사람이 안아주면 홱! 뿌리칠 줄도 알았습니다.
왜냐하면
엄마 품을 알았기 때문이지요.

그 누가 아무리 한 번 안아보려 해도
엄마한테 철썩 달라붙어 있어
도저히 안아볼 수가 없습니다.
지예를 안아보려면
그 엄마까지 같이 안아야 합니다.

아빠도 안 되요,
할머니도 안 되요,
오빠도 안 되요,
오직 엄마뿐입니다.

오직 엄마뿐…
오직 엄마뿐…

나는 오직 하나님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