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호! 삼총사 탄생

0
25

나는 잉어 바나바와 친구로 지내면서 돌에 대한 공포를 많이 이겨낼 수 있었다. 메기에 잡혀간 데마 얘기를 들려줬더니 바나바는 ”그렇다고 갈릴리 호수에서 돌을 무서워하며 살 순 없잖아.” 라고 하며, 일부러 함께 돌밭에서 산책도 하고 장난도 치며 놀아주었다.

그 날도 둘은 수초 사이를 헤집으며 돌밭을 얕게 헤엄치고 있었다. 그때 어디선가 푸덕푸덕 하는 소리가 났다. 그 소리를 먼저 들은 건 바나바였다.

“무슨 소리 안들려?”
“무슨 소리?”
“글쎄, 새가 날갯짓하는 소리 같기도 하고.”
“하늘을 나는 새가 왜 물에서 날갯짓을 해?”

요나가 그렇게 대꾸하자 바나바는 고개를 갸우뚱거리며 주위를 둘러보았다. 그러나 잘못 들은 게 아니었다. 정말 갈매기 한 마리가 돌 틈에 끼인 채 푸덕거리고 있는 것이었다.

“어, 갈매기닷!”

앞장서는 바나바를 따라 요나도 서둘러 뒤쫓아갔다. 갈매기는 가물가물 반쯤 감은 눈으로 이따금 날개를 푸덕거리고 있었지만, 그 날갯짓은 아직 살아있다는 표시일 뿐 아무런 힘도 쓰지 못했다. 몸 절반이 물에 빠진 갈매기와 물 속의 물고기 간에 기이한 대화가 시작되었다.

“어떻게 된 거니?”

하고 요나가 묻자 갈매기는 겨우 말을 이어가며 답했다.

“글쎄, 하늘에…..가만히 떠있는데, 어디선가…..돌멩이가 날아와…..머리를 맞았어. 정신을 잃고 떨어진 뒤 깨어 보니……발이 돌 틈에 끼여……옴짝달싹할 수가 없는 거야.”
“오, 또 돌멩이야?”

돌 공포증이 있는 요나가 고개를 절래 절래 흔들었다.

“아마도 꼬마들이 던진 물매 돌에 맞았나 보네. ”

바나바는 안타까운 눈빛을 띠며 요나를 힐끔 쳐다보았다. 도와주자는 뜻이었다.

둘이서 자세히 살펴보니 발이 낀 돌틈 중에 한쪽 편의 돌이 밀면 움직일 것 같았다. 바나바와 요나가 머리를 박고 힘껏 밀었다. 틈이 약간 벌어지자 갈매기는 가까스로 발을 빼냈다.

갈매기는 자신의 먹이 감인 물고기의 도움으로 생명을 구하게 되자 어떻게 고마움을 표해야 될 지 매우 어색해했다.

“내 이름은 기드온이야. 우리 이제부터 친구할까? 날 부를 땐 그냥 갈매기라고 불러도 돼. 어차피 물고기와 친구하는 갈매기는 나밖에 없을 테니까. “
“하하하. 난 바나바라고 해.”
“안녕, 난 요나야. 근데 기드온이란 이름은 어디선가 들어본 것 같다.”
“아마도. 기드온은 유명한 성경 인물이니까. 기드온은 겁쟁이였다가 이스라엘의 큰 용사가 된 인물이래. 내가 갈매기 중에선 몸이 작고 겁도 많아 친구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거든. 아빠가 그런 나에게 용기를 가지라고 붙여 주신 이름이야.”
“괜찮아. 이젠 우리하고 친구로 지내면 되잖아.”

요나가 위로하고 싶어 그렇게 말을 건넸다. 그런 요나를 보며 기드온이 문득 생각났다는 듯이 말했다.

“요나에 얽힌 이야기는 너도 알고 있지?”
“글쎄, 물고기 뱃속에 들어갔다가 살아나온 사람의 이름이라는 정도 외에는….”
그러자 기드온이 말을 보탰다.
“요나는 이스라엘의 선지자였지. 도저히 사랑할 수 없는, 원수 같은 니느웨의 백성을 구해야 됐었대. 이스라엘 백성에게 니느웨는, 너희에게 메기 같은 존재였거든. 하나님은 요나가 사랑을 배우길 원하셨나 봐.”
“사랑을 배운다? 어떤 사랑?”
“음, 원수도 사랑하는 사랑, 그런 거겠지?”
“흐음……”

갈매기 기드온은 하늘을 날며 이곳 저곳을 여행해서 그런지, 아는 것도 많고 생각도 깊었다. 요나는 얘기를 더 나누고 싶었지만 기드온은 가족이 걱정하고 있을 거라며 어서 돌아가야 한단다. 어떻게 다시 만날 수 있을지 고민하자, 기드온은 문제없다고 했다.

“이 돌밭을 만남의 광장으로 삼자. 너희들이 이 돌밭에 오면 내가 공중에서 너희를 보고 내려올게. 난 시력이 매우 좋거든.”

그렇게 말하고 기드온은 힘찬 날갯짓을 하며 하늘을 향해 훌쩍 날아올랐다. 몸이 아주 작게 보일 정도로 높이 하늘로 오르던 기드온은 갑자기 방향을 바꾸더니 다시 호수 수면 가까이로 내려와선 요나와 바나바 주변을 한 바퀴 원을 그리며 돌았다.
아마도 아주 높은 하늘에서도 둘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던 모양이다.

수면에 바싹 다가와 목소리가 들릴 정도가 되자 기드온이 큰 소리로 외쳤다.

“우린 이제부터 삼총사야!”

그 말에 바나바도“좋아, 좋아. 삼총사!”하며 맞장구를 친다. 요나는 순간, 가슴이 뭉클해지는 감동을 느꼈다.‘도저히 친구가 될 수 없는 셋이 친구가 되다니’
이게 꿈인가, 생시인가 싶었다. 요나 역시 대답을 망설일 이유가 없었다.

“야호! 삼총사!”

셋은 다 함께 하하하 크게 웃음을 터뜨렸고, 갈매기 기드온은 다시 힘차게 하늘로 날아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