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랜드 벧엘교회 말씀사경회

삶 속에서 영성이 회복되어 살아가기를 기대<정선옥 집사,오클랜드 벧엘교회>

0
49

말씀 사경회에 대한 사모함보다 걱정과 염려를 먼저 하게 되었다. 신학대학 교수 차준희 목사가 딱딱한 강의처럼 설교하는 것은 아닐런지… 주일부터 수요일까지 4일간이 힘들지 않을 런지… 주제가‘잃어버린 영성을 회복하자’이기에 영적인 부분의 말씀만 쏟아 놓으면 어떻하지?… 이런 저런 부담은 말씀 사경회 첫날부터 깔끔하게 말끔히 없어지고 말았다.

고난의 영성(욥기 2장 3절)
욥기서로 설교한 고난의 영성은 내 자신을 다시 돌아보는 기회가 되었다. 차준희 목사가 욥의 고난을 ‘까닭 없이도 고난이 올 수 있다’ ‘고난이 올 때 더 경건해 질 수 있다’ ‘모든 고난은 과정이지 마지막이 아니다’ 이 세 부분으로 나누며 목사 스스로 과거에 겪었던 고난의 상황과 붙잡았던 말씀‘로마서 8장 18절’은 공감이 되었다.

자녀들 중 자폐 아이 둘을 주신 하나님! 무엇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방향을 모르고 가다가 하나님께로 돌아온 지 이제 겨우 10년이 되었다. 천방지축, 통제불능이었던 아이들이 공동체의 사랑 아래 지금은 교회에서 같이 예배를 드리고 찬양을 드리는 모습을 보며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지 않을 수 없었다.

“현재의 고난은 장차 우리에게 나타날 영광과 비교할 수 없도다(로마서 8장 18절)”는 말씀 아래 전체를 이해할 수 없는 고난 속에서 하나님만 신뢰하고 바라보며 고난 저편에 있는 영광을 소망해본다.

나무의 영성(시편 1편 1절-3절)
둘째 날, 나무의 영성은 시편 1편으로 1절의 복 있는 사람이 악을 멀리하고, 말씀을 가까이 하여 복을 누리는 사람이라고 하였다. 제목이 왜 나무의 영성일까? 하는 대답은 시냇가에 심겨진 나무가 그리스도인이기에 그 특징을 말씀하였다.

나무는 침묵하고, 나무는 성장하고, 나무는 열매를 맺고, 나무는 그늘이 되어주어 안식처, 쉼터가 됨을 들으며 나는 얼마나 침묵하고 있고, 성장하고 있으며, 열매는 맺는지, 안식처가 되고 있는지…불평을 먼저 쏟고, 성장보다는 퇴보하고, 열매를 맺기보다는 내 유익을 먼저 생각하고, 나를 쉼터로 삼기보다는 쉴 곳을 찾아 다니는 어린아이 같은 모습이 내 모습이었다.

인생의 마지막 단계를 늙어 고집 피우고, 상대를 지배하려 하며, 배우는 것을 싫어하고, 받는 것을 좋아하는 노인과 존경 받고 상대를 이해하며, 베풀기를 즐기며 배우기를 좋아하는 어른으로 구분이 될 때에 자신은 어떤 모습을 밟아가고 있는지 생각해 보게 되었다.

예언자의 영성(미가 6장 6절-8절)
미가서로 설교한 셋째 날은 큰 도전이 되었다. 대한민국에 복음이 들어왔던 초기엔 기독교인이 인구의 1%정도였다지만 그 시대 사람들에게 인정과 신뢰를 얻었고 정직하다고 하였다. 교회 다닌다고 밝히는 것이 부끄러운 현실을 사는 한 사람으로 초기 기독교인과 지금은 무엇이 다른 걸까? 하는 질문이 생겼다.

그것은 이 시대에 하나님께서 우리들에게 원하시는 것이었다. 정의를 행하고, 인자를 사랑하며, 겸손히 하나님과 함께 행하는 삶! 즉, 약자를 먼저 생각하고, 우리의 맡은 도리를 다하며, 겸손하게 어떤 상황에서도 하나님과 동행하는 믿음이 있는 삶을 살아갈 때에 우리는 정직의 열매를 나타낼 수 있는 것이다. 그리스도인이 있는 자리마다 정직하다면 그곳은 하나님의 공의가 흐르는 곳이 되니 삶의 자리가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게 되었다.

가정의 영성(창세기 2장 24절, 신명기 6장 7절, 출애굽기 20장 21절)
마지막 날은 가족들과 같이 앉아 말씀을 듣는 시간이었다. 가정 안의 3대 관계인 부부 사이의 관계, 자녀와의 관계, 부모와의 관계를 설명하면서 가장 최우선은 하나님과의 관계이며 가정준칙 대전제는 에베소서 5장 21절의 “그리스도를 경외함으로 피차 복종하라” 는 아래에서 부부 사이는 사랑과 신뢰의 관계로 정서적 친밀감의 욕구 아래 남편은 아내에게 인정받고, 아내는 남편에게 사랑 받아 친밀감의 욕구가 해결이 되어 안정을 이루게 된다.

자녀와의 관계는 희생과 가르침의 관계이다. 부모를 통해 온 자녀이지만 부모의 것이 아님을 기억하고 하나님의 자녀로, 믿음의 자녀로 키우는 것이 부모가 자녀에게 할 일이다. 부모가 먼저 하나님의 말씀 앞에 있어 몸으로 자녀들에게 가르쳐야 한다.

부모와의 관계는 공경과 돌봄의 관계이다. 부모를 공경하라는 것은 부모를 존중하여 의,식,주, 장례식을 실제적으로 돌보는 것을 의미한다. 성경적 가치관 아래 모든 관계가 건강한 가정! 우리의 가정과 이 땅의 모든 그리스도인의 가정들이 그러하길 바래본다.

4일간의 말씀 사경회를 끝내며 하나님께서 차준희 목사를 통하여 영성이 잃어버린 줄도 모르고 살아가는 일상을 일깨워 주는 은혜를 받았다.

4가지 영성이 삶 속에서 온전히 회복되어 빛과 소금으로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이 땅의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기를 꿈꾸어 본다.

오클랜드 벧엘교회
나는 죽고 예수로 사는 삶을 바라
클랜드 벧엘교회는 기독교 대한 하나님의 성회와 뉴질랜드 하나님의 성회(AOG)에 소속된 교회로서 지난 2014년 풍성한 교회와 오클랜드 벧엘교회가 한 공동체로 통합하여 영혼 구원하여 제자 삼는 건강한 교회로 세워지길 위해 성도들이 각자의 삶에서 헌신하고 있다.


오클랜드 벧엘교회의 꿈을 이뤄가고 있는 김호민 목사

영혼을 구원하기 위해 각자의 삶에서 관계 전도를 통한 복음 전파의 사역을 감당하며, 신실한 그리스도의 제자가 되길 위해 말씀 훈련과 생활 훈련 그리고 기도 훈련을 통해 나는 죽고 예수로 사는 삶을 살기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

예배의 감격과 사람을 키워 하나님의 사명을 감당하려고 해
벧엘교회의 꿈은 예배의 감격이 있는 교회가 되는 것이다. 예배 중에 하나님의 임재를 경험하고, 하나님의 영광을 보길 소원한다. 또한 사람을 키우는 교회가 되는 것이다. 우리의 자녀들을 사랑으로 양육해서 천국의 인재로 키우고, 젊은이들에게 비전을 갖게 하고, 어른들이 꿈을 꾸게 하는 교회가 되길 소원한다. 그리고 청년들을 깨우는 교회가 되길 원한다.

청년들은 이민 교회와 세계 교회의 미래이다. 청년들을 영적으로 각성시키고, 그들을 거룩하게 하고, 그들에게 맡겨진 하나님의 사명을 완수하도록 섬기는 교회가 되길 원한다.


다음세대를 사랑으로 양육하여 천국의 인재를 키우고, 장년이 꿈을 꾸는 교회 되길 기도하고 있다.

함께 꿈을 꾸고, 함께 기도하고, 함께 헌신하며 세워가
또한 가정을 치유하고 회복하는 교회가 되길 원한다. 많은 이민 가정들이 어려움 속에 있다. 하나님은 가정에서 천국을 경험하길 원한다. 우리는 가정의 회복과 치유를 통한 건강한 가정의 모델이 되고 싶다.

그리고 셀 사역을 통해 변화와 성숙을 경험하는 교회가 되길 원한다. 사람들은 진실한 교제를 갈망한다. 마음을 열고 삶을 나누는 교제를 갈망한다. 진실된 교제를 통한 가족의 모습을 이루어가길 원한다.

특별한 몇 사람에 의해서 계획되고, 실행하는 교회가 아니라 모든 성도가 함께 꿈을 꾸고, 함께 기도하고, 함께 헌신하며 세워가는 교회가 되기 위해 지금도 성도들이 기도하며 노력하는 아름다운 공동체가 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