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수록 더 헷갈립니다

0
62

“아부지, 전에 아부지 발에 무좀 계셨죠?”
“에구~ 아들아! 무좀은 계셨다고 하는 것이 아니라 있다고 하는 거야.‘아버지, 전에 아버지 발에 무좀 있다고 하셨죠?’ 하고 말이다.”

얼마 전에 방바닥에 앉아 발을 살펴보다
“어? 발에 무좀이 생겼나 보네?” 하고,
아내에게 한 말을 아들이 들었는지
문을 살며시 열고 조심스레 아들이 묻습니다.

“아부지, 전에 아부지 발에 무좀 계셨죠? 제 발바닥에도 무좀이 계셔요.”

40년 전, 이 땅에 초기 이민자(?)로 온 어르신 부부가 우리 가까이에 있습니다.

이 어르신에게 장성한 아들이 있는데 어릴 때 데리고 이민을 온지라 세월이 많이 흘러도 한국말이 어눌합니다.

특히 이 존댓말이라는 것이 심플하게 쓰는 영어에 비해 아이들이 골라 쓰기에는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닙니다.

분명 아버지가 무좀이 있다고 하신 걸 들었기에
당연히 어른께 존댓말을 써야 예의다 싶어 말씀을 드렸는데 그게 아니라 합니다.

여간 헷갈리게 아닙니다.

“아버지, 아버지 지갑에 돈 계시죠?”
“에구~ 아들아! 돈 계시죠? 가 아니라 돈 있어요? 라고 하는 거야”

분명 아버지가 아버지 지갑에 돈 있다고 하셔서
“돈 계시냐?”고 물었는데 왜 그게 틀리냐구요?

갈수록 더 헷갈립니다.

언제 “계셔요?” 해야 하는지…
언제 “있어요?” 해야 하는지…

말하면서도 헷갈립니다.

우리 교회에 유치원에 다니는 지후라는 녀석이 있습니다.
한국말이 늦다고 무척이나 모두가 걱정을 했었습니다.

“평생 말하고 살건데 좀 늦으면 어때?”

주위에서 말은 그렇게 해주지만 엄마에게는 걱정이 아닐 수 없습니다.

유치원에 가면 영어를…
집에 오면 한국어를…

엄마의 노력과 열심으로 드디어 한국 말문이 터지기 시작하더니 중얼중얼 영어, 한국어 섞어 쓰는 수다쟁이가 되었습니다.

어느 날, 유치원에 다녀와 보니 회사에 가 있을 아빠가 집에 와 있습니다.
아빠가 너무 반가웠던 지후!
머리를 푹 숙이며 인사를 합니다.

“아빠! 유치원에서 지후 오셨습니다아~.”

이런 이런, 지후 지가 오셨다는데 아빠가 어쩌겠습니까?

“오호~ 우리 지후 오셨구나? 잘 다녀 오셨어?

지후아빠,
유치원에서 오신(?) 지후를 번쩍 안고
뽀뽀해주고 이뻐해주고 업어주고 비행기 태워주고
난리가 났습니다.

나도 지후처럼 하나님 앞에 이쁜 짓 좀 해보려는데
그게 맘대로 안되지 말입니다.

돈이 계시다고 하든,
무좀이 계시다고 하든,
내가 오셨다고 하든,

말의 헷갈림,
사람의 헷갈림,
인생의 헷갈림 속에서 살아간다하더라도
하나님께서 날 보고 헷갈리지 않으시게
잘 살아야겠다 다짐해봅니다.

이전 기사My Heart, My Soul
다음 기사323호 라이프
장명애
크리스천라이프 대표, 1997년 1월 뉴질랜드 현지교단인 The Alliance Churches of New Zealand 에서 청빙, 마운트 이든교회 사모, 협동 목사. 라이프에세이를 통해 삶에 역사하시는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를 잔잔한 감동으로 전하고 있다. 저서로는 '날마다 가까이 예수님을 만나요' 와 '은밀히 거래된 나의 인생 그 길을 가다'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