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월 대보름

구름에 가린 달빛 저 너머에
두고 온 고국 친척 친구들이 있겠지.

어디서나 달은 어김없이 뜨건만
그리운 사람들 만날 수 있는 하늘길은
언제나 환하게 열리려나.
-오클랜드 Manukau heights

이전 기사“황무지가 장미꽃같이”
박현득
1978년에 해외 연수를 갔다가 카메라를 구입한 이래 사진 찍는 것이 재미있어 짬만 나면 카메라를 들고 여행 다니며 풍경 사진을 즐겨 찍어왔다. 하나님께서 지으신 멋진 풍경을 카메라를 통해 사진으로 표현하여 독자와 함께 감사하며 찬양하고자 포토에세이를 연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