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로 뉴질랜드에 온 성공회 선교사들

왕가레이에서 80Km를 가면 뉴질랜드에서 처음으로 형성된 유럽피언 스타일의 타운인 케리케리가 나오고 다시 타운에서 차로 5-10분 정도 벗어나면 케리케리 미션스테이션이 나온다.

뉴질랜드 첫 선교기지
처음 이 땅에 도착한 성공회 선교사들은 정착을 위해서 1819년 이곳에 미션스테이션을 1,300 에이커의 땅 위에 세웠는데, 이 땅은 루아타라 추장의 조카 홍이하카에게 도끼 48자루를 주고 구입했다.
그 땅에 사무엘선교사는 건물을 짓고 포도나무 100그루와 배나무를 심었는데 지금까지 배가 열리고 있다. 배나무 뒤쪽에는 사무엘선교사와 함께 들어온(사무엘 선교사 2차 방문 때 존 버트러목사, 제임스 켐프 대장장이가 함께 옴) , 대장장이 제임스 켐프의 작업실이 지금은 사용하지 않아서 거미줄이 처져 있다.

미션하우스는 처음에 뉴질랜드 최초 상주 선교사(사무엘 선교사는 호주 소속이고 8번 방문) 존 버틀러(뉴질랜드 최초 JP를 사무엘선교사가 추천해서 받음. 영국 패딩턴에서 복음 전도자로 사역하다 1818년에 안수 받고 CMS소속 선교사로 옴)목사를 위해서 관사로 지어졌는데, 그 뒤 버틀러목사와 켐프의 불화로 존목사가 사임하자 켐프 가족이 1832년 구입해서 100년 동안은 켐프하우스로 불리다가 지금은 다시 미션 하우스로 불리고 있다. 이 건물은 뉴질랜드에서 가장 오래된 유럽식 건물이고 켐프 후손들이 소유하다 1976년에 정부에 기증했다.

미션 스테이션 단지 안에는 또 한 동의 뉴질랜드에서 가장 오래된 돌로 된 유럽식 건물이 웅장하게 서있다. 이 건물은 화재예방과 쥐를 차단하고 마오리들의 도난을 방지하기 위해서 돌로 단단히 지어졌다. 처음 계획에는 곡식도 저장하고 제분소의 계획이 있었는데 1832년에 짓기 시작해서 1836년에 완공했을 즈음에는 마오리들이 다 떠나서 아쉽게도 곡식 창고로만 사용 되었다.

지금은 안전을 위해서 오래된 시계탑을 철거하고 앞에 개울물 위에 있던 돌다리도 2008년에 철거하고(주민반대 심했음) 그 옆에 웅장한 아치형 다리를 새로 놓아 아름다운 관광 명소가 되었지만 처음 선교를 향한 구령의 열정은 멈춰진 하나의 박재 된 역사의 현장이라 씁쓸했다.

뉴질랜드 첫 교회
영국의 신앙인들은 미국 첫 정착에서 그랬듯이 먼저 예배의 처소를 마련하고 그들의 새로운 땅에서의 삶을 시작했다. 그래서 첫 번째 예배 처소(러셀교회는 현재 남아있는 건물로서 뉴질랜드 최고령)가 언덕 위에 선교역사의 애환을 간직한 채 서있는데, 세 번의 증축 후에 남아있는 지금의 건물은 하얀 벽 위에 빨간 지붕으로 한 폭의 그림 같았다.

세인트 제임스교회는 1819년 처음 선교사들이 정착 때 시작된 예배가 1824년에 학교와 함께 사용한 조그만 건물을 목재로 지어서 최초로 예배 처소를 갖춘 곳에서 예배를 시작 하다가 1829년에 11.5 x 5.5M로 오리나무와 플라스타로 증축을 했고, 그 후 교인들이 늘어나자 1878년에 지금의 모습으로 재 증축했다.

또 다른 미션하우스들
베이오브 아일랜드 주변에는 또 다른 미션하우스들이 각각의 역사를 간직한 채 남아있다. 테 와이메트 미션 Te Waimate Mission(344 Te Ahu Ahu Rd Waimate North), 망군구 미션 Mangungu Mission(Motukiore Rd Horeke – 1839년 감리교 선교관), 폼 팔리어 미션 Pompallier Mission(The Strand Russel – 1842년 프랑스 선교사들 선교관)

복음의 밀알이 되어 선교로 열매 맺어
복음의 역사에서는 하나가 죽어 여럿이 산다. 하나를 위해 여럿을 희생시키는 세상 질서와 다르다. 사도들의 자기희생으로 초대교회가 급속하게 퍼져 나갔던 것처럼 어느 곳이든 선교 초기엔 밀알의 희생이 있기 마련이다.

뉴질랜드 초기교회의 역사도 마찬가지다. 성공회 소속의 사무엘 마스든의 밀알이 루아타라 추장이라는 밀알을 싹 틔웠고, 계속해서 토마스 캔들, 비솝 쎌윈, 헨리 윌리엄스, 윌리암 콜린소 등 수도 없이 많은 밀알을 만들어갔다.

300여 명의 마오리 전사들의 하카와 함께 뉴질랜드에서 처음 드려진 1814년 크리스마스 예배는 계속해서 그들의 언어(Te Reo Maori)와 전통(tikanga Maori)을 존중하며 이어져 나갔다.
1841년 뉴질랜드 비솝(성공회 목회자 계급) 조지 아우구스투스 쎌윈이 와서 영국의 전통교회를 세워서 주로 이민자들을 대상으로 한 예배를 병행해 나갔다. 마오리 교회는 그들 안에서 회심자를 양육시켜서 또 다른 마오리를 전도하는데 보냈다.

다음 호에는 성공회가 뉴질랜드전역에 전해지는 역사와 성공회 기념비적 교회들을 다루어 보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