쪼다같은 멍청이 바로 나!

“하나님이라 할지라도 이 배를 절대 침몰시키지 못할 것이다!”

1912년 4월 10일, 영국의 사우샘프턴을 떠나 미국 뉴욕으로 향하던 거대한 여객선 타이타닉!

처음 출항하는 날,
선장은 자신만만하게 외쳤습니다.
“하나님이라 할지라도 이 배를 절대 침몰시키지 못할 것이다!”

그러나 그 배는 1912년 4월 14일 오후 11시 40분,
거대한 빙산과 충돌하였고
충돌한 후 2시간 40분 만에 완전히 완전 침몰되어
1,514명이 사망하고 말았습니다.

“하나님이라 할지라도 이 배를 절대 침몰시키지 못할 것이다!”

인간의 교만하고 자만함이 그대로 나타난 사건입니다.

하나님 없이도 바다를 잘 가르고 갈 것이라는 자신감!
하나님 보호하심 없이도 안전하게 갈 것이라는 자만감!

더불어,

하나님 없이도 내 인생길
잘 살아갈 것이라는 되먹지 못한 교만함!

하나님보다 내가 더 똑똑하기 때문에
내 일은 내가 알아서 한다는 텅 빈 거만함!

하나님 도움 없이도
내 힘으로 성공할 수 있다는 무식한 용감함!

하나님 말씀대로 살지 않고
나의 옳은 소견대로 살아도
더 잘 먹고 더 잘 살 수 있다는 쪼다같은 멍청이!

언제부터인가 내 안에 가득 찬 염려와 근심이
나를 짓누르며 숨을 헐떡이게 합니다.

이 일도 내가 해결해야 하고,
저 일도 내가 책임져야 하고,

하나님 없이 내 힘으로 해결하려고 했던
쪼다같은 멍청이 바로 나!

어느 날, 지키라고 세운 법을 무시하고 내 맘대로 달리다
스피드 카메라에 딱! 걸려 벌금 용지가 날아왔습니다.

“아이고, 그리 조심했는데도 또 걸렸네!”

조심하면 뭐 해요?
법을 지켜야 말이지요.

그러다 큰 위로를 받았지 뭡니까?

키가 훌쩍 크고 흰 머리가 멋진 할머니 선교사님이
몇 년 전에 스피드 카메라에 걸려 벌금 용지가
날아왔는데 빨간 글씨로 이렇게 쓰여 있더랍니다.

“아무래도 당신은 다음부터 운전사를 고용해서 다녀야 할 것 같다. 이것이 마지막 통보다!”

얼마나 많이 스피드 카메라에 걸렸으면
“이번 것은 내고 다음부터는 네가 운전하지 말고
좋은 말할 때 차라리 운전사를 고용해서 다녀라. 엉?”

그래서 곰곰이 생각해 보았답니다.
“그래~, 그 동안 수 도 없이 스피드에 걸렸는데
나도 양심이 있지. 예수 믿는 사람이 법은 지켜야지~”

그 다음부터 한 번도 스피드에 걸리지 않았다 합니다.

아휴~
그래도 나는 저 정도는 아니지 말입니다.

나만 맨날 스피드 걸리는 줄 알았다가
나보다 한 수(?) 높으신 분을 만나니
얼마나 큰 위로가 되던지요.

맞습니다.
법은 지키라고 있는 것이고,
밥은 먹으라고 있는 것이고,
염려와 걱정과 근심은
하나님께 맡기라고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하나님이라 할지라도 이 배를 절대 침몰시키지 못할 것이다!”

장담하며 인생 살아왔다면 되 먹지 못한 교만함!
텅 빈 거만함! 무식한 용감함! 쪼다같은 멍청함!
이제라도 하나님께 몽땅 몰아서 맡겨버리면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