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지, 태풍 피해지역 가다

쓰레기장과 폐광촌 주민 위한 손길 필요

0
129

삼일 전에 폭우를 동반한 2차 사이클론은 침수로 많은 주민들과 특히 저지대에 사는 원주민들에게 큰 고통을 안겨 주었습니다. 설상가상이란 말은 이때에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특히 도서 지역 주민들의 피해가 극심합니다.

283_fiji2

1차, 2차 사이클론 피해의 실태를 조사하던 중 알게 된 불편한 사실은 구호물자에도 소외 받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입니다. 말 그대로 소외입니다. 눈에 보이는 곳만 구호의 손길이 가고 산간지역이나 도서지역민들은 그들이 직접 구호를 신청해야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이 무슨 황당한 일입니까? 행정력이 미치지 못하는 곳입니다. 행정상의 사각지역이 많은데 정부로부터 소외 받는 사회복지의 사각지대이기도 합니다.

283_fiji3

2차 피해지역을 방문하면서 한 곳을 알게 되었는데 난디공항에서 45분 거리인 라우토카 지역에 한국의 난지도와 같은 곳이 있습니다. 잠깐 탐방 했는데 15가구 정도가 작은 마을을 이루고 있었는데 그들의 삶은 열악하기 그지 없습니다. 폐금광 근처의 주민들도 같은 상황입니다.

283_fiji1

다음 주에는 시정부에서 소개해준 야사와 주변 섬마을 가정과 쓰레기장 가정에 사쌀 기프트 팩을 보내기 위해 임원들과 상의를 할 것입니다. 새삼 피지에 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가 있어야 되는 사명감을 느꼈습니다.

-4월 10일 피지사쌀의 윤국중감사가 카카오톡으로 보낸 메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