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샅바

“잇몸이 부어 무지 아프네. 넘 피곤했었나?”

며칠 전부터 잇몸이 붓는 듯 뻐근하더니
급기야 이제는 쑥쑥 쑤시며 입천장까지 아파옵니다.

내 몸에서 자랑할 건 튼튼한 이!
썩은 것이 하나도 없는 오복 중 하나라는 이!
얼음을 오도독 오도독!
오징어를 질겅질겅!
그래도 이상 무!

그랬던 내 튼튼한 이가 윗어금니 잇몸이 부어 오르면서
맥을 못 춥니다.

잇몸에 염증이 생겨 입천장 안쪽까지
쑥쑥 쑤시고 아파오는데 정신이 없습니다.

생전 처음 앓아 보는 잇몸살!
오클랜드 개엄살쟁이라고 별명까지 붙은 내가
그 쑤셔오는 아픔을 참아 내느라
사경(?)을 마구 헤맵니다.

정말 엄살이 아닙니다.
정말 개엄살이 아닙니다.
정말 아픕니다.

침도 제대로 삼킬 수 없어 질질 흘리고
씹을 수가 없어 멀건 죽을 입안으로 흘려 보내며
허기를 면해 봅니다.

이를 흔들어 보니 어금니가 흔들흔들
약을 먹어도 가라 앉지 않는 통증

“병원가면 절대 안돼요, 가면 무조건 이 뽑아요.”
“병원 언능 가셔요. 그냥 놔두면 나중에 문제 생겨요.”

나의 결정은 병원 가는 게 무섭기도 하고
이가 아프면 모를까 잇몸이 부은 건데
좀 쉬고 약 먹으면 곧 괜찮아지겠지 하고
집에서 앓기로 했습니다.

하루 이틀 사흘…
여기저기서 가져다 준 약을 이것저것 먹어봐도
통증이 가라 앉기는커녕
입을 다물기 어렵게 잇몸이 부어 올랐습니다.

실컷 앓은 다음 병원 가기엔 너무 억울하고
주사라도 맞으라 할까 더 무섭고…

버텨봅니다.
견뎌봅니다.
참아봅니다.

그러면서 나를 안고 토닥토닥!

“그래, 그 동안 고생했다. 이럴 때 한번 실컷 자고,
실컷 쉬고, 실컷 빈둥거려 보렴. 지가 낫지 않으면 어쩌겠어. 즐기는 거야, 이런 쉼을!
주여! 감사합니다. 이렇게 해서라도 쉬게 해주시니…”

그러면서도 하나님의 샅바를 붙잡고 투덜투덜!

“아니요, 주님! 이왕이면 좀 안 아프고 쉬게 해주시지
꼭 이렇게 아파서 쉬게 하는 게 재미있으신가요?
아님, 내가 쉬는 게 배아프신건가요?
잘 먹고, 잘 자고, 편하게 좀 쉬게 하면
어디 덧나시나요? 그렇게 못 들은 척, 못 본 척
하지 마시고 좀 봐주시고 좀 들어 주세요.
맨날 나보고 기도하라고만 하지 마시고
기도도 좀 들어 주시고,
맨날 나보고 베풀라고만 하지 마시고
제게도 좀 베풀어 줘 보셔요, 네?”

일주일을 꼬박 빈둥(?)거리는 사이
딱딱하게 부어 오른 잇몸, 입천장이
좀 노골노골해지더니 통증도 가라 앉습니다.

하나님과의 씨름도 서서히 막을 내립니다.
늘 하나님께 완패 당하는 나지만,
때로는 하나님 샅바를 붙잡고 잘 덤비기도 합니다.
이번에도 완전 완패 당했죠, 투덜투덜대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