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대학교 장순흥 총장

세상을 변화시키는 글로벌 리더 양성

0
112

한동대학교 홈페이지의 동정과 주요 활동(http://www.handong.edu/about/greet/chief/act/)과 총장 인사말(http://www.handong.edu/about/greet/chief/greet/) 그리고 총장 소개자료에서 발췌하여 기사 형태로 정리했다.
<편집자 주>

장순흥 현 한동대 총장의 새 임기가 시작됐다. 장 총장은 2018년 2월 1일부터 2022년 1월 31일까지 4년 동안 제6대 한동대학교 총장으로 임기를 수행한다.

장총장은 1976년 서울대 핵공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MIT에서 핵공학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2년에는 KAIST 교수로 부임, 교무처장과 기획처장을 거쳐 대외부총장 및 교학부총장을 역임했다. 이후 지난 2014년 2월 1일 한동대 제5대 총장으로 부임, 현재까지 임기를 이어가고 있다.

장총장은 제5대 한동대학교 총장 재임 동안 다양한 대외 성과를 거뒀다. ▲대학구조개혁평가 A등급(최우수) 획득 ▲교육부 등 주요 국책 사업 선정 ▲반기문 UNAI 글로벌 교육원 착공 ▲제66차 유엔 NGO 컨퍼런스 주관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한동대는 장총장 재임 중‘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사업(LINC+), 산업연계교육 활성화 선도대학(PRIME, 프라임) 사업을 비롯해 소프트웨어(SW) 중심대학 지원 사업, 여성공학인재양성 사업, 고교교육 정상화 기여대학 지원사업 등 굵직한 사업에 잇달아 선정되며 재학생들에게 더욱 폭넓은 기회를 제공하는데 주력했다.

대내적으로도 다양한 시도가 이뤄졌다. 한동대는 2015년도 2학기 국내 대학 최초로 자유학기제를 시행했다. 자유학기제는 국내.외 현장실습, 창업 활동, 프로젝트 수행, 해외대학 교육, 해외 봉사, 언어습득 등의 다양한 대외 활동을 학점으로 인정해주는 제도다. 한동대의 새로운 시도는 중앙일보, 연합뉴스, TV조선 등 주요 언론 매체에서 지속해서 다뤄지기도 했다.

이 밖에 장총장 재임 동안 한동대는 히브리 대학과 학술교류협정을 체결하고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이웃사랑과 지역사랑을 실천할 수 있도록 최선 다해
장총장이 강조한 것 중 하나가 바로 세상을 바꾸는 10대 프로젝트(http://www.handong.edu/about/vision/3vision10project/)이다. 세상을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실질적인 문제들에 직면하고 이를 해결 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지금 우리가 있는 곳에서 일어나는 현실의 문제, 가깝게는 주변 지역에서부터 국가와 세계에 이르기까지의 현실을 바라볼 줄 아는 깊고 넓은 안목을 갖춘 인재가 필요하다. 한동대학교는 이웃과 지역사회를 섬기겠다는 ‘사랑’과 문제를 해결하고 타인을 도울 수 있는 ‘창의력’을 갖춤으로써 대한민국과 지역사회의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의 신성장 동력 사업 창출에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이 과정에서 필요한 인재를 육성하는 것이 이 시대 대학이 걸어가야 할 길이기 때문이다. 현실 문제와 동떨어진 공부만 시키는 대학이 아닌 직접 현실적인 문제를 해결하면서 사회에 이바지하는 역할을 하는 한동대학교가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인성과 영성의 융합으로 삶의 열매 맺는 한동인들을 양성하는 재능 발전과 발휘의 장을 마련하고 교수와 학생이 자신의 재능을 최대한 발휘함으로써 이웃사랑.지역사랑을 실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

인성과 영성을 겸비한 차세대 양성에 힘써
장총장은 모태신앙으로 고등학교 2학년 때에 회심하여 구원의 의미를 크게 깨닫고, 고등부와 대학부 활동과 더불어 예수전도단 초창기 회원으로 활발하게 활동했다. 고 김동명 목사가 마지막으로 세운 대전 새누리교회 창립 멤버로 명예전도팀장까지 섬겼다.

2015년 4월에는 4/14 원도우 한국연합 신임 대표회장으로 취임했다. 4/14 원도우 운동은 4세-14세의 차세대를 대상으로 복음의 열정을 회복시키고, 이들을 인성과 영성을 겸비한 차세대 기독교 리더로 양성하자는 취지의 운동이다.

뉴질랜드를 방문한 장순흥 총장
“진짜 복음에 강한 청년을 키워달라”
한동대학교 장순흥 총장이 뉴질랜드를 방문했다. 이곳에 오기 전에 외교부 장관 초청으로 파푸아뉴기니와 한국 간 최초 대학 차원의 교류를 위한 장관 및 대학 총장단 미팅이 있었다.


현지 대학을 방문하여 교수와의 면담을 가져

한동대학교 학생의 오세아니아 지역 인턴십 파견 및 자유학기제 수행 연계 등을 위한 한동대학교와의 네트워크 구축을 위하여 University of Victoria과 University of Auckland을 방문하고 University of Sydney, RMIT 등 교수 미팅이 있었다. 그리고 현지 한인 및 한국 기업 미팅도 가졌다.

장총장은 1월 26일 웰링턴에서 여승배 대사를 만나고 University of Victoria를 방문하여 한동대와의 교류 협력을 논의했다. 27일에는 오클랜드 한인회와 오클랜드 한국학교에서 면담이 있었다.

그리고, 에든버러 칼리지 방문을 하고나서 이어서 28일 주일에는 오전 Auckland International Church에서, 오후에 오클랜드 한우리교회에서 설교를 했다. 오클랜드에 온 한동대학교 동문을 만나고 한국으로 돌아갔다.

지난 1월 27일 토요일 점심 때 재뉴한인기독실업인회(회장 이현모 장로)와 만나 대화를 나눴다. 늦은 오후에는 오클랜드 한인교회협의회 증경 회장과 임원 그리고 동문 목사와도 만났다.

저녁식사를 하며 장총장은 “지금은 차세대의 15%만 교인이고 실제적으로는 3%만이 신앙생활을 하고 있다” 며 “이민사회도 편하고 좋은 것만 찾고 어렵고 힘든 일은 안하려고 하는데, 교회와 목회자들이 이러한 영적 상태를 이겨낼 수 있는 진짜 복음에 강한 청년과 사람을 키워달라” 고 부탁했다.


17개 선교기관이 사역하도록 장소를 제공한 이은태 목사

오클랜드 에딘버러 칼리지 찾은 장순흥 총장
한동대 100여 명이‘AEC ’에서 장학 혜택 받아
난 1월 27일 토요일 오후 한동대학교 장순흥 총장이 오클랜드 에딘버러 칼리지(Auckland Edinburgh College, 이하, AEC)를 방문했다.


AEC에서 영어공부하는 한동대생과의 만남의 자리

200여 명의 목회자 자녀 및 기독청년에게 공부할 기회줘
오클랜드 에딘버러 칼리지 이사장 이은태 목사와의 첫 만남에서 장총장은 이 학교가 한동대와 너무 귀하게 연계되어 있음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였다.

그 이유는 그동안 한동대학교 학생들 100여명 이상이 이미 오클랜드 에딘버러 칼리지를 다녀간 장학생들이었기 때문이다.

오클랜드 에딘버러 칼리지는 MEC라는 선교영어 장학 프로그램이 있다. 그 시작은 미자립교회 목회자 자녀들에게 장학금을 주어 해외 유학의 기회를 열어 주면서 이곳 학교에 있는 외국인 학생들에게 복음을 증거하는 훈련 프로그램이다.

지난 20년 동안 이 사역은 크게 확장되어 매년마다 200여 명의 목회자 자녀 및 한국 크리스천 청년들에게 전액 또는 반액의 장학금을 지원하여 해외 유학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 장학 프로그램에 수많은 대학교 학생들이 혜택을 받았으며 그중에 하나가 바로 한동대학교인 것이다.

한동대학교는 크리스천 대학교로서 한국 사회에 명성있는 대학교로 자리메김을 한 학교이다. 크리스천 대학교이다보니 신실한 그리스도인 청년들이 이곳 오클랜드 에딘버러 칼리지에 많이 지원하여 장학혜택을 받게 되었다.

지금도 한동대학교 학생이 머무르며 훈련을 받고 있기에 장순흥 총장과의 만남에서 한동대 학생과 여러 청년들이 함께 좌담회를 하면서 유익한 시간을 보내게 되었다.

세계적인 선교 기관이 한자리에 모여 사역하게 도와
장총장은 이어 이목사가 후원을 하고 있는 선교센터를 방문하여 뉴질랜드 안에서 진행되고 있는 선교사역들을 탐방했다. 하나님께서 기적적인 방법으로 이목사에게 두 개의 큰 빌딩을 허락하셨다.

이 빌딩 안에는 OM(Operation Mobilisation)이나 성경번역 선교단체인 Wycliffe Bible Translators 그리고 Bible Society of NZ 등 17개의 선교기관이 한 자리에서 사역 할 수 있도록 장소와 모든 편의를 지원해 주고 있다. 세계적인 선교 기관이 한자리에 모여 함께 사역을 하는 곳은 뉴질랜드가 유일무이 할 것이다.

영혼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복음을 증거
28일 주일에는 Auckland International Church(이하, AIC. 담임 이은태 목사)에서 장총장이 영어 예배 강사로 초대되어 하나님의 말씀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장총장은 ‘Our Great Mission’ 이라는 제목을 가지고 한국, 중국, 일본, 태국, 뉴질랜드 등의 다민족이 교회 멤버로 출석하고 있는 AIC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증거했다.


오클랜드 국제교회에서 하나님 사랑과 이웃사랑을 전해

장총장은 젊은 청년들에게 복음을 증거해야 하는 사명이 우리 모두에게 있음을 설교하며 도전을 주었다. 또한, 하나님의 나라와 그의 의를 위해 살아야 함에 대한 도전과 함께 이웃을 내 몸처럼 사랑해야 하는 도전을 모든 청년들에게 말씀해 주었다.

무엇보다도 설교를 마치고 복음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간략하게 5C로 하나님의 복음을 증거하였다. 그 5C는 다음과 같다 .

구약: CREATION(창조, 하나님, 태초), CRIME(죄, 아담, 인간), 신약: CHRIST(구세주, 예수, 구원), CHURCH(교회, 성령, 확장), COMPLETION(완결, 재림, 천국)

이 짧은 5C를 통해서 믿음을 갖고 있는 그리스도인들에게 그리고 교회에 출석은 하지만 아직 그리스도를 영접하지 않은 청년들에게 복음을 증거해 주었다. 장총장은 이 5C를 통해서 짧은 시간 많은 사람들에게 복음을 증거할 기회를 얻는다고 하였다.

단순한 설교를 위한 설교로 끝을 맺지 않고 영혼들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복음을 증거하며 설교를 맺는 모습이 많은 감동을 주었다.

교육선교 통해 다음세대를 양육해야
금번 한동대학교 장순흥 총장과 오클랜드 에딘버러 칼리지와의 만남은 하나님께서 정해 주신 은총적 만남이라 믿는다. 이 땅의 젊은 청년들이 믿음에서 떠나고 교회에서 떠나가는 슬픈 현실 속에 우리는 울어야 한다.


한우리교회 청년예배에서도 복음의 중요성을 강조

‘네 자녀를 위해 울라’는 주님의 음성에 귀 기울이며 우리는 다음세대 선교를 위해 몸부림처야 한다. 그러기에 교육적 선교라는 것을 통해 다음 세대를 양육하는 것은 실로 중요한 위치리라 믿는다.

하나님께서 한국 동쪽에 세우신 한동대를 통해서 한국을 변화 시키고 세계를 변화 시키리라 믿는다. 그리고 이 땅 뉴질랜드에 오직 선교를 위해서 세운 오클랜드 에딘버러 칼리지 또한 청년을 살리며 한국을 살리는 귀한 축복의 통로가 되리라 믿는다.

‘한국의 한동대를 위해서 기도해 달라’그리고 ‘뉴질랜드의 오클랜드 에딘버러 칼리지를 위해 기도해 달라’ 애원하고 싶다. 그리고 모든 교회와 성도들이 이제는 다음세대를 위해서 울며 기도하며 믿음으로 승리 하길 소원한다. 정재식 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