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아직도 갈대 같은 청년!

예전에 한참 내 옷을 만들어줄 공장을 돌아다닐 때의 일이다

아무래도 소규모 브랜드라 물건의 수량이 많지 않고 인지도가 없었기에 여기저기 밤낮으로 뛰어다녔지만 받아주는 곳을 찾기가 쉽지 않았다. 그리고 장수가 작은데 해주지 않으려는 거래처를 설득할 때 그런 말을 자주 했었다.

“이거 지금은 수량 작은데 금방 다 팔아서 리오더 칠게요. 대박 터트릴 거에요!”

그땐 분명 그런 생각과 믿음, 그리고 확신까지 있었다. 나의 처음 사업의 시작이고, 나는 그리스도인이고, 기도하고 시작했고, 하나님께 맡기는 사업이 될 테니까. 당연히 하나님께서 길을 여실 거고 금방 다 팔리고 “대박”이 날 거라고. 그러나 현실에서의 판매라는 것은 그리 녹록지 않았다.

사실 지금 생각해보면 나에게 대박이란, 그런 기대감이 현실에서 이루어진 것은 없지만 하나님께 그나마 믿음을 저버리지 않고 붙어있었다는 것이다. 그 믿음이란 내가 세상의 성공을 하냐 마냐에 관계없이 그분이 나를 조건 없이 사랑해 주신다는 것에 대한 확신과 믿음이다.

삶을 살다 보니 나의 그랬던 사업 번창의 기대는 믿음과는 상관이 없음을 깨닫게 됐다. 그때 공장 분들 말로는 그렇게 대박 난다고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한둘이 아니라고 항상 다들 와서 그렇게 이야기한다고 했다. 누가 사업을 시작하는 데 안될 거라 생각하겠는가?

내가 도덕적으로 착하게 살았던, 술 담배를 안 하던, 나쁜 짓을 덜 했건 하나님 앞에서 바르게 살려고 했던 노력들이 꼭 내가 원하는 세상의 성공과는 전혀 직결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나의 보상심리로는 보장될 수 없는 “보화”, 믿음의 가치는 보이지 않기에 더욱더 값지며, 그 가치가 우리의 마음과 삶에 녹아 누려지기를 소망한다.

유럽에 교환학생을 하면서 있었던 일이다
너무 좋아하는 브랜드가 있다. 유럽에 간 김에 그 가게를 바로 찾아갔었다. 그리고 너무 맘에 들고 한국에서는 찾을 수 없던 신발을 눈앞에서 발견했다. 가격이 비싸서 일단은 고민을 해야 했다, 마음먹고 사진을 찍고 숙소로 돌아갔다.

그리고 다음 날,
어제 나름 마음먹었던 신발을 사러 갔다. 갔더니 어제 못 봤던 “새로운 신상”이 세일 중 이었다. 어제 열심히 알아보고 또 내 머릿속을 설레며 걷게 한 그 신발은 거들떠보지도 않았다 아주 볼품없었다.

결국 우리의 삶도 그렇지 않을까?
우리 삶에 내려놓을 것들, 또 내가 생각하는 그것들의 소중함. 억제가 안 된다. 할 수가 없다. 하지만 우리가 중요한 밭의 보물을 발견했을 때 그전의 것들은 더는 무의미해지기에 무가치해진다.

결국 명품의 가치는 그냥 하룻밤 만에 더 좋은 게 나오면 없어지는 가치였다.
그리고 나는 그 새 신상 신발을 내 사이즈도 없는데 2치수나 큰 신발을 끈도 꽉 묶어서 신어보려 했었지만 그 신발의 편안함조차 올바로 누릴 수 없을 것 같아서 하루 더 생각해 보기로 했었다.

그런데 이렇게 글을 쓰다 보니 안 사길 잘했던 것 같다. 샀으면 후회할뻔했다. 어쨌든 안 샀다. 못 샀다. 프랑스에는 같은 게 있길 바라는 나는 아직도 갈대 같은 청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