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과 함께 꿈을

9

가끔은 많은 수의 청소년들이 말씀과 기도에서 멀어진 삶을 살아가고 있음을 보고 그것이 안타깝고 마음이 아파 이들을 위한 중보를 할 때 마다 눈물로 범벅이 될 때가 많다.

그러다 최근에 나는 매월 둘째 주 마다 열리는 기도 모임에 참석하고 있다. 이 기도 모임에 참석하게 된 건 그리 오래 되지 않았지만, 이 기도 모임을 통해 기도를 배워가는 청소년들을 만나는 것이 너무 좋고, 그들과 함께 기도할 수 있는 것이 행복해서 특별한 일이 없는 한 매 달 참석하고 있다. 처음에 이 기도 모임에 갔을 때 나는 두 가지가 매우 놀라웠다.

기도를 배워요
첫째는 청소년들과 함께 기도하는 사역자들과 선생님들에게 놀랐고, 둘째는 그 자리를 지키는 청소년들에게 놀랐다. 이곳 뉴질랜드에 와서 처음 청소년부 사역을 맡게 되었을 때에 내가 가장 어렵게 생각했던 부분이 청소년들과 함께 기도하는 것이었다.

교사들의 동의를 얻어 몇 차례 시도해 보기도 했지만, 다른 문화와 신앙의 배경에서 자라고 있는 이 다음 세대에게 기도를 가르치는 것은 쉬운 영역이 아니었다.

그런데 내가 참석하게 된 기도 모임에서는 청소년들이 큰 소리로 함께 기도하기도 하고 작은 소리로 기도하기도 하며 매 달 그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이다.

‘청소년들과 함께 기도하는 것이 가능하다니’ 처음 그 자리에 함께 하게 되었을 때 내 마음은 놀라움과 흥분으로 크게 요동치고 있었다.

이 기도의 자리에서 기도하는 청소년들의 뒤에는 언제나 함께 기도의 싸움을 싸워주는 사역자들과 선생님들 그리고 부모님들과 믿음의 선배들인 청년들이 있다.

이 곳에서 기도하는 청소년들은 외롭지 않다. 허전하지도 않다. 마치 그 기도의 자리에 있으면 내가 한국에서 자란 교회의 모습이 떠오른다.

교회의 어른들은 늘 기도의 자리를 지키시며 어떤 한 삶이 기도의 삶인지를 몸소 실천함으로 보여 주셨고 그 교회에서 자라난 나와 나의 동역자들은 그것이 당연한 기도의 삶으로 배우고 자랐다.

그런데 이 곳 뉴질랜드에서 그렇게 기도를 몸소 가르치고 함께 기도하는 교회가 있다는 것이 너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으며, 기도로 호흡하는 법을 가르쳐주시는 이 귀한 교회의 사역에 큰 박수를 보내고 싶다.

이 모임은 본 교회 청소년들만을 대상으로 하지 않고 어느 교회 어느 누구든지 기도 하기를 원하면 함께 동참 할 수 있도록 오픈 되어 있다. 그래서 다양한 교회에서 동참하게 된 청소년들을 그곳에서 만날 수 있다.

몇몇 청소년들에게 기도모임에 대한 생각을 물어보니 매우 긍정적인 대답들을 한다.

J: 기도 제목이 생겼을 때 함께 기도 할 수 있는 공간이 생겨서 너무 좋아요
S: 기도가 서툴거나 뉴질랜드에서 나고 자라서 기도를 잘 배우지 못한 친구들이 기도를 배우고 함께 기도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아요. 사실 기도회가 좀 길어서 힘이 들기도 하지만 기도 제목을 주셔서 자세히 기도할 수 있는 것이 좋아요
H: 기도회가 길어서 좀 힘들지만 한국에서 온 지 얼마 안된 친구들이 열정적으로 기도하는 모습을 보면 도전도 되고 동기 부여도 되는 것 같아요

어려서부터 내가 듣고 자란 기도에 대한 가르침들 중 기도의 근육을 만들라시던 전도사님의 말씀이 떠오른다.

어느 날 갑자기 내 몸에 원하는 근육이 만들어 지는 것이 아니라 반복적으로 꾸준히 연습하고 운동할 때 내가 원하는 근육을 갖게 되는 것처럼 기도도 연습 되어야 한다고, 쉬지 않고 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 하셨다.

기도하는 것이 쉽지 않기에 어른들 조차도 그 자리를 지키는 것을 힘들어 한다. 그런데 이 청소년들은 힘들다 말하면서도 그 자리를 지키고 그 자리에 앉아서 꼬박 그 시간들을 감당해낸다.

그들에게 기도의 근육이 만들어 지고 있는 것이다. 그들은 기도를 배우고 있는 것이다. 마치, 하나님이 엘리야외에도 바알에게 무릎 꿇지 않은 칠천 명을 남기셨던 것처럼.

이 청소년들이 그렇게 하나님의 나라를 이어가는 세대가 되도록 그들을 양육하시는 하나님의 일하심을 보는 듯 하다.

기도하는 청소년들을 볼 때 나는 마음이 두근거린다. 심장이 뛰고 이들을 통하여 일하실 하나님의 나라를 소망하게 된다. 그리고 더 많은 청소년들이 이 기도를 배우는 자리에 동참되기를 기도한다.

하나님은 여전히 이 시대를 살아가는 수 많은 청소년들에게 깊은 사랑과 관심을 가지고 계시며 그들을 사용하여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드러내시기를 기뻐하신다.

정해진 정답이 아닌 한 친구를 사랑하고 깊이 생각하는 배려에서 한 학교의 예배가 감동되게 하셨던 것처럼, 기도의 자리에서 애써 기도의 근육을 만들어 가고 있는 청소년들처럼, 하나님께서는 이 시간에도 순수한 청소년들을 사용하시며 일하신다.

그리고 기대하게 하신다. 어느 곳, 어느 나라, 어느 땅에선가 하나님과 함께 꿈을 꾸는 청소년들을 그리고 하나님과 함께 다음 세대를 세우는 그들을 나는 꿈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