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이 주길 놈!

0
12

“엄마, 어느 게 더 이뻐요? 엄마가 원하는 놈 데려올게요.”

14년 넘게 키운 우리 집 고양이 향단이가 죽은 후
고양이 새끼 한 마리 데려다 키우자는
아이들의 간청에 못 이겨
4개월된 고양이 한 마리를 입양해서
이름을 ‘두부’라 지었습니다.

나이 들어 굼뜬 고양이만 키우다
천방지축 철없는(?)새끼 고양이를 데려오자
온 집안이 이 녀석 놀이터가 되고 말았습니다.

쓰레기통 비워 놓으면 쓰레기통에 들어가 앉아 있고,
가방 열려 있으면 가방에 들어가 앉아 있고,
비닐봉투 떨어져 있으면 머리통 헤집고 들어가
턱 하니 앉아 있곤 합니다.

집안 일 한다고 왔다 갔다 하면
지는 더 바쁘게 따라 돌아 다니고
좀 쉬려고 누우면 저도 누워 쉼을 얻습니다.

가뜩이나 일 많은 나에게
똥 치우는 일,
밥 주는 일,
놀아 주는 일,
일이 하나 더 늘었습니다.
그래도 노는 걸 보면 넘 귀엽고 이쁘긴 합니다.

어느 날,
아래층에서 신문 작업을 하고 있는데
처음 찾은 사무실을 보더니 눈의 휘둥그래졌습니다.
위층에서 못 보던 새로운 놀이터를 발견한 것이지요.

사무실 가득 찬 책장 위를 오르락 내리락
한참 탐색하더니
책상 위 즐비한 컴퓨터 모니터에 눈이 꽂혀
오르락 내리락 하는 모니터 화면을 잡으려고
눈알 돌려가며 손발이 몹시 바쁩니다.

그러다 새로 또 발견한 것이 자판입니다.
자판 위를 사뿐사뿐 지려 밟고 다니다가
그 가운데 턱 하니 앉아 내 얼굴을 빤히 쳐다 봅니다.
그만 일하고 놀아 달라는 거지요.

그러다 어느 날 대형 사고를 치고 말았습니다.
신문 마감하는 날 아침!
밤 늦도록 편집디자인 작업을 거의 다 해 놓았는데
이 놈이 사뿐하게 자판 위를 걷다가
그만 어느 키를 밟았는지 작업 해 놓은 것이
다 날라가 버렸습니다.

난리가 났습니다.
여기저기 다 찾아보아도 파일을 찾을 수가 없습니다.
매정하게도 영구 삭제되었다고 화면에 뜹니다.

아, 이 주길 놈!
야단을 쳐도 펄쩍펄쩍 좋아라 하고,
소리를 질러도 그렁그렁 좋다고 소리를 내는 이 놈을…

비상이 걸렸습니다.
디자인과 편집이야 밤새워 다시 하면 되겠지만
한 장 밖에 없는 날라간 사진은 어찌해야 할지…

허옇게 뜬 엄마 얼굴을 본 아들까지 합세해서
컴퓨터를 온통 뒤지며 찾아 헤맵니다.

그렇지!
한참을 씨름하다
컴퓨터 박사(?)에게 전화를 했습니다.

“이러저러해서 다 날라갔는데 어쩌유?”
“아, 이렇게 저렇게 함 해보셔요.”

시키는 대로 프로그램 다운을 받고
가르쳐준 경로를 찾아 들어가보니…
오~ 다 살려내지는 못했습니다.
그래도 중요한 사진을 살려냈으니 감사하죠!

잠시나마
다 날라갔다고 난리를 피우며
4개월된 고양이 새끼를 죽일 놈 살릴 놈하며
그 놈만 탓했던 제 모습이 참 웃기더군요.

급할 때 한 박자 쉬고,
열 받을 때 두 박자 쉬고,
숨 넘어갈 때 그냥 내려 놓으면 되는데
이게 정말 안 된단 말이지요.

깊게 심호흡 한번 하고
덜된 나를 좀 가다듬어 보아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