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아의 생명 존중

0
211

“가장 작은 자” 태아 보호 해야

생명의 창조자이시고 주권자이신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살인하지 말지니라”(출애굽기 20:13, 신명기 5:17)고 명하셨다. 하나님의 법을 어기고 무고한 사람을 죽인 자에 대한 심판은 분명하다. 3D 울트라 사운드 영상으로 산모 체내에 있는 태아의 모습은 물론 손발까지 생생하게 볼 수 있는 것처럼 태아는 크기만 작다 뿐이지 우리와 같은 사람임을 알 수 있다. 시편기자인 다윗은 하나님의 창조의 기이함을 이렇게 찬양했다.

“주께서 내 장부를 지으시고 나의 모태에서 나를 조직하셨나이다. 내가 주께 감사하옴은 나를 지으심이 신묘막측하심이라. 주의 행사가 기이함을 내 영혼이 잘 아나이다. 내가 은밀한 데서 지음을 받고 땅의 깊은 곳에서 기이하게 지음을 받은 때에 나의 형체가 주의 앞에 숨기우지 못하였나이다. 내 형질이 이루기 전에 주의 눈이 보셨으며 나를 위하여 정한 날이 하나도 되기 전에 주의 책에 다 기록이 되었나이다”(시편 139:13-16)

하나님께서 예레미야 선지자에게는 이렇게 말씀하셨다. “내가 너를 복중에 짓기 전에 너를 알았고 네가 태에서 나오기 전에 너를 구별하였고”(예레미야 1:5) 이러한 말씀들에 반하여 많은 사람들이 자의든 타의든 낙태를 선택하고 있다.

이미 낙태를 한 사람들을 정죄하는 것은 우리의 권한 밖이지만 낙태를 하려는 사람들을 일깨워주고 낙태예방과 새 생명 보호에 힘쓰는 것은 우리 크리스천들이 해야 할 마땅한 도리일 것이다. 우리에게는 우리 가운데 모든 사람 중에 “가장 작은 자”(누가복음9:48)인 태아를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기 때문이다.

임준기집사<오클랜드주님의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