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면 아프다고, 힘들면 힘들다고…

0
88

“어깨 마사지 좀 받아 볼까? 아님, 목 마사지를 좀 받아 볼까? 아니면, 발 마사지 좀 받아 보면 좋을 거 같은데…”

가끔 어깨가 아프거나, 목이 뻣뻣하거나, 발바닥이 아플때 지나가는 소리로 ‘마사지를 좀 받아 볼까?’ 하는 말을 하면 남편이 늘 하는 말이 있습니다.

“한번 마사지 받고 나면 자꾸 받고 싶어져서 안돼!”

빈 말이라도 ‘아프면 한번 받아 봐’ 한다고 해서 내가 선뜻 마사지 실에 벌렁 누울 것도 아니지만 왠지 그 소리는 날 즐겁게 하진 않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가까운 집사님 한 분이 나의 허락(?)도 없이 전신 마사지실에 예약을 해 놓고 무조건 가자고 합니다.

“일단, 다 돈을 지불해 놨으니까 안 가면 내 돈만 날리는 거에요”

어깨도 아니요, 목도 아니요, 더군다나 발바닥도 아닌 전신 마사지라니 궁금하기도 하고, 한번 받아 보고 싶기도 하고, 내 돈도 아니고 남의 돈을 날릴 수가 없어 못이긴 척 따라 갔습니다.

2인 1실 마사지 방.
베트남 아가씨가 상냥하게 웃으며 우리를 맞이 합니다.
그리고, 등짝(?)을 훌렁 내놓고 엎드리라고 합니다.
머리부터 시작하여 목 줄기, 어깨, 등짝…

목과 어깨는 견딜만 한데 등을 훒어 내리자 무지하게 아픕니다. 시원함을 기대하고 왔다가 무너지는듯한 등짝의 아픔 때문에 갑작스레 후회가 밀려옵니다.

“아야!”

그때 갑자기 옆에서 마사지를 받고 있던 집사님이 내 대신 아프다는 듯이 아야! 하고 소리를 지릅니다.

“아야?”

바로 뒤를 이어 베트남 아가씨가 노련하게 한국 말을 따라 합니다.

‘아~, 아프면 아프다고 하면 되는구나.’

나도 곧 뒤를 이어 ‘아야!’하고 소리를 질렀더니 곧 힘껏 누르던 손이 한결 가벼워집니다.

이제 언젠가 한번 받고 싶었던 종아리 마사지 시간…

그런데 놀랍게도 종아리를 누르는 순간, 말할 수 없는 깊은 통증으로 온 몸이 저려왔습니다. ‘아야!’ 소리가 아니라 ‘악!’ 소리를 지를 정도의 아픔입니다.

참았습니다. 아파도 참아야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견디었습니다. 아파도 견뎌야 되는 줄 알았습니다.
그래야 종아리의 뭉친 것이 풀리는 줄 알았습니다.

베트남 아가씨의 손길이 잠시 멈추는 듯 하더니 조금 지나 다시 종아리 고문(?)이 시작되었습니다.

‘아~’

아픈 신음 소리가 여러 번 지난 후, 갑자기 한국말이 들려옵니다.

“제가 그냥 베트남 아가씨인양 모른 척 하려다가 너무 몸 상태가 안 좋으셔서 말씀 드려요. 종아리가 너무 비정상적으로 부어 있구요, 몸 관리를 전혀 안 하셨네요.”

“아녀요. 부은 것이 아니라 제 종아리가 원래 그렇게 굵어요. 그리고, 몸은 괜찮은데요……”

“굵은 거와 차원이 다르게 몸 상태가 안 좋아서 종아리가 부어 있어요. 그리고 몸 상태가 안 좋아서 그렇게 아픈 거에요. 이렇게 종아리 아파하는 분은 첨이어요. 몸을 너무 혹사 시키셨네요. 몸 관리 좀 하셔야겠어요.”

그 소리를 듣자 갑자기 뜨거운 눈물이 겁잡을 수 없이 흘러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20년 이민목회 동안 몸 한번 살피지 못하고 혹독하게 부려만 먹은 내 몸뚱아리가 너무 가여워서인지, 아니면 지난 세월이 서러워서인지…

그 동안 내 맘속에 쌓여있던 아픔과 서러움, 목회자이기에 아프면 아프다고, 힘들면 힘들다고 말할 수 없었던 나만의 힘듦이 하염없이 흐르는 뜨거운 눈물 속에 녹아 내리는 듯 얼굴에 덮고 있던 하얀 수건을 흠뻑 적셨습니다.

“내가 안다, 내가 다 알어… 내가 다 알고 말고…”

주님의 잔잔한 음성이 내 마음을 울리지 않았다면,
아마도 난 온 종일 서럽게 서럽게 울었을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