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첫째 주 찬송/10월 둘째 주 찬송

10월 첫째 주 찬송/259장(새) 193장(통) 예수 십자가에 흘린 피로서

어린 양의 피로 씻음 받는 축복에 대한 15번의 질문과 대답

찬송 시 ‘예수 십자가에 흘린 피로써’(Have you been to Jesus)는 펜실베이니아주 오윅스버그(Orwigsburg) 태생인 호프만(Elisha Hoffman, 1839-1929) 목사가 지었고, 곡명 WASHED IN THE BLOOD도 작곡하였습니다.

호프만 목사는 독일계 미국인으로 독실한 기독교 가정에서 자라나 필라델피아의 센트럴 고등학교를 거쳐 복음주의 계열의 유니온 신학교를 졸업했습니다. 그는 클리블랜드와 그래프턴에서 선원들을 위한 베델 홈, 체스트넛 리지 유니언 교회, 그레이스 회중 교회, 록포트 회중 교회 등 여러 교회에서 목회하였습니다.

음악 출판사(Hope Publishing Co.)의 편집자로 일하며 아마추어 작가로 찬송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그가 지은 찬송은 ‘구주의 십자가 보혈로’(250장), ‘예수 십자가의 흘린 피로써’(259장), ‘주의 주실 화평’(327장), ‘내 모든 시험 무거운 짐을’(337장), ‘주의 친절한 팔에 안기세’(405장) 등 다섯 편이 우리 찬송가에 실려 있습니다.

이 찬송은 1878년에 테니(J.H.Tenney)와 공편한 찬송가(Spiritual Songs for Gospel Meetings and the Sunday School)에 처음 발표되었고, 우리나라엔 이장하 목사 번역으로 1919년에 발행된 성결교 찬송가인 ‘신증 복음가’에 처음 실렸습니다.

찬송 시는 어린 양의 피로 씻음 받는 축복을 3절까지 질문하며, 후렴과 더불어 재차 반복하며 되묻는다. 원문의 4절은 여러 질문에 대한 믿음에 찬 확답입니다.

질문 1 “그대는 예수님께 나아가 피로 씻겼나?” “그대는 지금 보혈의 능력을 온전히 믿고 의지하는가?”

질문 2 “그대는 밤낮으로 늘 주님과 함께 걷고 있는가?” “그대는 아무 때나 어디서나 매 순간 십자가를 붙들고 있는가?”

질문 3 “그대는 신랑 예수님이 다시 오실 때에 영접할 흰옷이 있는가?” “그대의 영혼은 정말 저 천국 밝은 집에 들어갈 준비가 되어있는가?”

대답:4절 “죄로 더러워진 옷을 벗어 주님의 피로 희게 씻었습니다.” “샘물같이 솟아나는 어린 양의 보혈로 눈보다 더 희게 씻었습니다.”

재질문:후렴 “그대는 피로 씻겼나?” “그대 영혼에 어린 양의 피가 있는가?” “그대의 옷은 흠이 없는가?” “그대의 옷은 눈처럼 흰가?” “그대는 어린 양의 피로 씻겼나?”

10월 둘째 주 찬송/260장(새) 486장(통) 우리를 죄에서 구하시려

천지 울려 퍼지는 네 번의 외침“찬송하세! 주가 구원하셨네”

찬송 시 ‘우리를 죄에서 구하시려’(Glory to Jesus, who died on the cross)와 곡명 GLORY TO JESUS는 빌혼(Peter Philip Bilhorn, 1859 – 1936)이 지었습니다.

미국 일리노이주 작은 마을 멘도타. 스위스 바이에른에서 이주해온 풀혼(Pulhorn)은 아버지가 남북 전쟁에서 전사한 지 석 달 후 태어났습니다.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여덟 살부터 일자리를 찾으며 가족을 부양했습니다. 링컨이 변호사 시절 빌혼이란 이름으로 개명되었습니다.

빌혼은 11살 때, 가족과 함께 시카고로 이사하여 형과 함께 가업인 짐마차 가게를 차렸습니다. 요즘의 카센터인 셈. 음악에 특출난 재능이 있어 동네 주점에서 노래로 아르바이트를 하던 1883년 어느 날, 손님의 권유로 시카고 애비뉴 교회(현 무디 교회) 집회에 참석하게 되고, 드디어 12일째 되던 날 주님을 만났습니다.

그는 교회에서 부흥사 펜테코스트(G.F.Pentecost)와 복음가 작곡가인 스테빈스와 루트 등 교회의 중요한 인물들을 쫓아다니며 신앙과 음악 훈련을 받았고, 매사추세츠에 무디가 설립한 학교(Northfield Mount Hermon School)도 나왔습니다.

빌혼은 사업을 형에게 맡기고 펜테코스트 전도 팀의 찬양 사역자로 전념하며 미국 전역을 다니며 설교하고 노래했습니다. 옮겨 다니는 집회 때마다 덩치 큰 오르간 운반으로 큰 어려움을 겪던 중 휴대용 펌프 오르간을 발명, 빌혼 형제는 오르간 회사(Bilhorn Bros. organ company)를 차렸습니다.

49음 접이식 오르간은 구세군과 군인 교회 야전용으로 쓰이며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지게 되고, 빌혼은 거부가 되어 더욱더 복음 전도 사업에 기여하였습니다. 그는 2천 곡이 넘는 복음가를 작곡하고, 여러 권의 찬송가를 편찬했습니다. 더피(Irene Durfee)와 로블린(P. H. Roblin)은 그의 예명입니다.

이 찬송은 우리 찬송가엔 1919년에 발행한 성결교 찬송가인 ‘신증 복음가’에 처음 실렸고, 이장하 목사가 일본어를 중역하였습니다.

우리 찬송가에는 작사 작곡 연도가 1907년이나 이보다 이른 다른 자료(Temple Themes and Sacred Songs, 1888, p.142)에는 1885년 판권 등록으로 되어있습니다.

후렴에서 클라이맥스인 네 번의 외침, “찬송하세”(Glory! He saves)가 백미입니다.

*위 글은 필자가 진행하는 유튜브‘김명엽의 찬송교실’동영상으로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전 기사오한협, 2022 오클랜드 목회자 부부 수련회
다음 기사스트레스와 정신건강
김명엽
연세대 성악과 및 동 대학원 졸업. 서울시합창단 단장 겸 상임지휘자. 1960년부터 전국을 무대로 광범위하게 교회음악 활동을 하면서 김명엽의 찬송교실1-5을 예솔에서 출판했다. 이번 25회 연재를 통해 교회력에 맞추어 미리 2주씩 찬송가 두 곡씩을 편성하였으니 찬송가를 묵상하거나 예배에서 알고 부르면 더 은혜로운 찬송이 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