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셋째 주 찬송/9월 넷째주 찬송

9월 셋째 주 찬송/313장(통352장) 내 임금 예수 내 주여

여름 꽃잎 이슬, 상큼한 풀잎 빗줄기같이 흐르는 축복 온 누리에

찬송 시 ‘내 임금 예수 내 주여’(My life, my all, to Thee I bring)는 미국 필라델피아 태생의 여류시인인 히윗(Eliza Edmunds Hewitt, 1851-1920)이 지었습니다.

우리 찬송가의 영문 첫 구절(Jesus, my King, before Thy face)은 우리말 번역 가사를 영역한 원요한 목사의 중역(重譯)입니다.

히윗은 고등학교 졸업 후 교사가 되었으나 척추 질환으로 퇴직하고 수년 동안 은둔하다가 회복기에 영문학을 공부했습니다.

그녀는 교회학교 초등부 교사를 하며 학생들을 위해 찬송 시를 짓기 시작했습니다. 필라델피아 교회학교 연합에 적극적으로 참여했으며, 칼빈 장로교회 초등부 부장이 되었습니다. 필명은 Li­die H. Ed­munds.

히윗의 찬송 시는 우리 찬송가에 ‘하나님이 말씀하시기를’(217장), ‘내 임금 예수 내 주여’(313장), ‘주 안에 있는 나에게’(370장), ‘내 영혼에 햇빛 비치니’(428장), ‘예수 더 알기 원하네’(453장), ‘너 예수께 조용히 나가’(539장) 등 여섯 편이 실려 있습니다. 이 찬송이 실린 엑셀이 편집한 찬송가(Coronation Hymns, 1910)에는 1909년 판권 등록으로 되어 있습니다.

곡명 HEWITT는 미국 웨스트 체스터(West Chester, Penn) 태생인 스웨니(John R. Sweney, 1837-1899)가 작곡했습니다. 그는 어린 나이에 음악적 재능을 보여 19세부터 합창단을 지휘하며 활동을 했습니다. 델라웨어 주 도버에서 교사를 하다가 남북 전쟁 땐 북군 제3 델라웨어 연대를 지휘하였고, 종전 후 펜실베이니아 육군사관학교 음악교수와 밴드 지휘자가 되었습니다.

이후 음악을 공부하여 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30대 중반부터 교회 음악 작곡을 시작하여 큰 교회 지휘자로 이름을 날렸습니다. 필라델피아 최초의 백화점 설립자 워너메이커가 감독한 베다니 장로교회의 교회학교 음악감독이 되었습니다. 그는 찬송가와 여러 장르의 다작 작곡 외에도 약 60권의 성가집을 편집했습니다.

이 찬송은 우리나라에선 장로교 찬송가인 ‘신편 찬송가’(1935)에 처음 실렸습니다. 원시엔 3절이 특히 아름답습니다.

“주님 나라에 풍성한 축복 임하리다
나의 왕 예수여, 나의 왕 예수여
여름 꽃잎 이슬, 상큼한 풀잎 빗줄기 같은 축복
주님 귀한 말씀 증발하여 올라
온 세상 은혜와 기쁨 가득 차게 하소서”

9월 넷째 주 찬송/297장(통191장) 235장, 보아라 즐거운 우리 집

삶에 지치고 고난이 벅찰 때마다 “저기! 영원한 집을 보아라!”
찬송 시 ‘보아라 즐거운 우리 집’(Oh, think of the home over there)은 미국 타운센드 태생인 헌팅턴(DeWitt Clinton Huntington, 1830-1912) 목사가 지었습니다. 그는 뉴욕 시러큐스 대를 나와 감리교 목사로 안수를 받고, 평생 시러큐스의 로체스터와 펜실베이니아의 브래드퍼드와 네바다의 링컨 감리교회에서 목회했습니다. 그곳에서 감리교 감독으로 섬겼으며, 네브래스카의 웨슬리안대학교 총장도 지냈습니다.

곡명 HOME OVER THERE는 오하이오주 페어필드 카운티 태생인 오 케인(Tullius Clinton O’Kane, 1830-1912) 목사가 작곡했습니다. 그는 오하이오 웨슬리안대학교를 졸업한 후 모교에서 수학 교사를 지냈습니다. 그는 일찍이 대학에서 음악적 능력을 인정받아 수년간 예배 인도자로 일했으며, 대학에서 합창 협회도 조직하였습니다. 오하이오 웨슬리안 여자대학의 음악 강사를 거쳐 신시내티 공립학교의 교장도 지냈습니다.

그는 필립스사(Philip Phillips & Co)에 설립자로 자리를 옮기면서부터 찬송가를 작곡하기 시작하여 많은 찬송과 성가대용 찬양곡을 출판하였습니다. 그는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에 있는 오르간 회사(Smith American Organ Co.)의 총대리점을 경영하며 여러 지역의 교회 컨퍼런스와 주일학교 대회를 방문하면서 그의 음악도 널리 알려졌습니다.

이 찬송은 신문에서 찬송 시를 발견하고 오려 스크랩해 두었다가 어느 주일 오후 주일학교 수업 준비를 마친 후 찾아내 작곡하였습니다. 찬송 시 조각을 꺼냈을 때 이상스럽게도 마음속에 “지금이다.”라는 강력한 음성에 이끌려 찬송 시에 맞춰 즉흥으로 멜로디를 짓고 화성까지 붙였다고 합니다.

이 찬송은 1868년 뉴욕에서 필립스(Philip Phillips and Co.) 출판사가 펴낸 찬송가(O’Kane’s Fresh Leaves)에 처음 출판되었습니다.

시인은 노래를 시작하며 멀리 저편을 가리키며 우리에게 보랍니다. 하나님께서 그의 백성을 위해 예비해 주신 집을(히브리서 11;16). 생명수 흐르는 빛나는 강가 아름다운 집을 보랍니다. 흰옷 입은 성도들이 영원히 즐거이 살 집을.

후렴에도 반복하여 “저기, 저기”(Over there, over there) 우리가 살 영원한 집을 보랍니다. 삶에 지치고 세상 고난이 벅찰 때마다 “저기, 저기”를 보랍니다.

“Over there, over there, O think of the home over there,
Over there, over there, over there, O think of the home over there.”

위 글은 필자가 진행하는 유튜브 ‘김명엽의 찬송교실’ 동영상으로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전 기사북한지역 선교역사
다음 기사정신건강의 이론적 토대
김명엽
연세대 성악과 및 동 대학원 졸업. 서울시합창단 단장 겸 상임지휘자. 1960년부터 전국을 무대로 광범위하게 교회음악 활동을 하면서 김명엽의 찬송교실1-5을 예솔에서 출판했다. 이번 25회 연재를 통해 교회력에 맞추어 미리 2주씩 찬송가 두 곡씩을 편성하였으니 찬송가를 묵상하거나 예배에서 알고 부르면 더 은혜로운 찬송이 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