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열다섯 살이에요”

“우리 집 사서 이사해요.”
알콩달콩 두 아이 낳고 행복하게 살던 젊은 성도 가정이 새 집을 사서 이사한다는 기쁜 소식을 전해 옵니다.

어느 정도 이삿짐 정리가 되자
처음 마련한 그들의 새 집 이사를 축하도 하고
푸짐하게 축복 기도도 해줄 겸 방문을 했습니다.

앞마당에 들어서자 높이 자란 큰 나무가
성탄장식을 몸에 감고 있듯 주렁주렁 나뭇 잎을 매달고
힘에 겨운 듯 우뚝 서 있습니다.

고개를 뒤로 젖혀야 끝이 보일 듯한 나무 꼭대기까지
나무 온 몸을 칭칭 동여매고 있는 것은
다름 아닌 담쟁이 넝쿨이었습니다.

담벼락을 보니 담벼락 역시 담쟁이 넝쿨이
사방으로 멋진 그림을 그린 듯 오글오글
올라타고 갑니다.

나무가 있으면 나무를 타고
벽이 있으면 벽을 타고 넘어가는 무적의 담쟁이 넝쿨

아무리 큰 나무도
아무리 높은 담벼락도
담쟁이에게는 문제가 안됩니다.
그냥 타고 올라가면 되니까요.

우리 집 층계참에도 화분에 담겨 있는
10년이 족히 넘은 담쟁이 한 그루가 있습니다.
어느 날부터인가 소리없이 담쟁이 한 줄기가
2층 계단을 타고 오르더니
이젠 방문 앞까지 기어 올라와 있습니다.

죽지도 않고 시들지도 않고
길이 없으면 길을 만들어 기어 오릅니다.

담쟁이에게는 오르지 못해 포기할 나무가 없고
너무 높아 못 넘을 절망의 벽은 결코 없습니다.
담쟁이는 벽을 타고 자라는
evergreen 입니다.

열다섯 살을 맞은 크리스천라이프가 이처럼 살아왔습니다.
나무가 있으면 나무를 타고,
벽이 있으면 벽을 넘고,
죽지도, 시들지도 않고
오직 한 길 하나님 한 분만 바라보며 오늘까지 왔습니다.

때로는 오르지 못할 나무도 만나고,
때로는 넘지 못할 벽도 만났지만
하나님의 은혜로 그 나무를 오르고,
하나님의 은혜로 그 벽을 넘었습니다.

함께 염려해 주며 기도해 주신
여러분들이 계시기에 그 나무를 또 오르고,
함께 끌어주고 밀어주신
여러분들이 계시기에 그 벽을 또 넘었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한 해, 두 해
이렇게 열다섯 해를 보냈습니다.

이제 또 시작하는 한 해 동안
오르지 못할 나무를 만나도
넘지 못할 벽을 만나도
두렵지 않습니다.
겁나지 않습니다.

앞서 가시는 하나님이 계시고,
끌어주고 밀어주시는 여러분이 계시니까요.

그러나 걱정입니다.
그러나 염려가 됩니다.
오르지 못할 나무를 또 오를 수 있을까?
넘지 못할 벽을 또 넘을 수 있을까?

이러한 저희 크리스천라이프를 위해
기도해 주십시오.
여러분의 그 기도로
올 한 해도 오르고 넘으며 힘껏 나가겠습니다.
잘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