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락사’ 법안, 하나님의 뜻 이뤄지도록 기도해야

<번역 노예래>

“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지라도 해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가 나를 안위하시나이다(시편 23편 4절).”

현재까지 안락사 법안의 제2 독회에서 70명의 국회의원이 찬성표를, 50명이 반대표를 던졌습니다. 이제 이 법안은 의회로 넘어갔으며, 이번 달 말에 이에 대한 토론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현재까지 약 백여 개의 개정안이 신청되었습니다. 주제마다 토론하는 데에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입니다.

개정안의 대부분은 개인이 합법적으로 안락사를 선택하는 것에 있어 더욱 엄격한 규칙을 적용하는 내용입니다.

  • 계속해서 이 주제에 대해, 앞으로 예정된 토론을 위해 기도해주십시오.
  • 신청된 개정안, 이제 대해 찬성 및 반대하는 이들과 투표하는 이들을 위해 기도해주십시오.
  • 이 법안의 최종 결과와 법으로 제정되는 내용을 위해 기도해주십시오.
  • 이 땅 백성들을 보호하는 법안을 위해, 특히 불치병, 심한 장애 및 병환을 앓는 이들을 보호하는 법안을 위해 기도해 주십시오.
  • 무엇보다 이 법안을 통해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지도록 기도해주십시오.

우리 사회를 공격하는 것
우리 사회에는 적의 수많은 공격이 있습니다. 이 세상의 영과 육, 악은 항상 사람을, 특히 하나님의 사람을 공격하려고 엿보고 있습니다.

도덕성과 선과 악, 삶을 살아가고 일구는 법에 대한 생각을 성립하고 있는 젊은이들은 특히 이러한 공격에 취약합니다.

가정 및 외부에서의 폭력, 비도덕적인 영향의 설득력, 최소한의 규제 안에서 ‘하고 싶은 대로’ 하는 자유, 하나님의 존재를 무시하거나 이에 대한 무지함, 만약 하나님이 계신다면 크리스천이 될지, 적그리스도가 되거나 하나님을 반대할지, 우울함, 걱정, 자살에 대한 생각, 낮은 자존감, 마약, 술, 야한 동영상 등 이는 모두 오늘날 젊은이들이 겪는 큰 변화입니다.

우리에게는 선택의 자유가 있으며, 지혜로운 결정을 하여 우리 스스로 및 주위의 사람들을 위해 선하고 옳은 일을 행해야 합니다.

  • 거룩하지 않을 뿐 아니라, 이 사회 전체에 심각한 결과로 이어지는 삶의 무게를 느끼는 청소년과 젊은이를 위해 기도해주십시오.
  • 우리 가운에 성령께서 강하게 역사하셔서 우리가 의의 심판을 깨닫고, 죄를 회개하며 고백하여 하나님과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는 믿음을 통해 완전한 구원으로 인도하시도록 기도해주십시오.
  • 우리의 개인적인 삶과 사회의 적을 물리칠 수 있도록 기도해주십시오.

“너희가 섬길 자를 오늘 택하라”(여호수아 24:14-27)

  • 우리가 옳은 선택을 한다면 우리와 우리 사회는 잘될 것입니다. 우리가 옳은 결정을 하고 하나님이 원하시는 삶을 살도록 기도해 주십시오.
  • 심판이 아닌 회개, 죄가 아닌 의로움, 두려움이 아닌 믿음을 위해 기도해주십시오.
  • 표현의 자유에 대한 문제 및 이러한 자유가 크리스천에게 미치는 영향을 위해 기도해주십시오.
  • 크리스천이 진리와 하나님의 말씀에 관해 얘기할 수 있는 것뿐 아니라, 사람들이 이를 역이용하여 말을 통해 타인을 학대하고 공격하지 않도록 기도해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