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이 말하는 십자가의 의미는 죽는 것이다

0
478

kim_bible_title1

Galatians 6:14 (New International Version)
Galatians 6:14 (New International Version)
“May I never boast except in the cross of our Lord Jesus Christ, through which the world has been crucified to me, and I to the world.”

성경이 말하는 십자가의 의미는 죽는 것이다

 

의역: NIV 영역 성경을 우리말로 이해하기 쉽게 풀어본다.
“나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그 십자가 안에서 말고는 결코 자랑하지 않으며 세상이 나를 십자가에 못 박았고 나는 그 세상을 십자가에 못 박았습니다.”

그러나 내게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외에 결코 자랑할 것이 없으니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세상이 나를 대하여 십자가에 못 박히고 내가 또한 세상을 대하여 그러하니라”(갈라디아서 6장 14절)

단어공부
Boast: 뽐내다, 자랑하다, Except: (누구, 무엇을)제외하고는, World: 세계, 세상, Crucify: 십자가에 못박다

말씀의 나눔
이 땅에 처음 교회가 생긴 것은 유대인들로 인함 이었고 초대 교회가 생기기 전 예수 또한 주로 유대인의 회당에서 말씀을 전했다. 그러나 지금 이 시대에는 왜 유대인들이 복음을 받아들이지 않는 것일까? 이 문제에 대한 해답이 바로 본문 가운데 있다. 왜냐하면 유대인들은 ‘행위와 믿음’ 중 ‘행위’를 그리고 ‘율법과 복음’ 중 ‘율법’을 선택했기 때문이다.

본문에 앞서 기록된 갈라디아서 6장 13절은 유대인들이 행위와 율법을 선택한 이유로 그들이 육체로 자랑하게 하려 했던 것과 관련이 있었음을 이야기 한다. “할례받은 저희라도 스스로 율법은 지키지 아니하고 너희로 할례 받게 하려 하는 것은 너희의 육체로 자랑하려 함이니라 – Not even those who are circumcised obey the law, yet they want you to be circumcised that they may boast about your flesh.”할례가 그들의 육체로 자랑하게 하려 한다는 의미는 할례 자체가 그들로 하여금 하나님의 선택된 백성임을 인치고 있다는 유대인들의 믿음에서 기인한다.

따라서 사도바울이 보았을 때 유대인들이 이처럼 ‘행위와 율법’을 강조하는 이유는 할례받은 그 육체, 곧 그들이 하나님의 선택된 민족임을 자랑하려 함이라 말하려는 것이다.

그러나 사도바울에게는 그가 자랑하고 싶은 것이 있으니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라 고백한다. 영역성경은 이것을 십자가 자체 “The cross”를 자랑하기보다는 “in the cross” 곧 “십자가 안에서”라 표현하고 있다. 이것은 사도바울 또한 자랑할 수 있는데 단지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안에서만 자랑할 것이라 말하며 십자가란 울타리를 만들고 있다.

육체를 자랑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은 비단 유대인 뿐 아니라 이 땅을 살아가는 대부분의 모든 사람들의 삶의 방식이기도 하다. 사도바울은 이러한 사람들의 습성은 죄로 인해 저주 받은 인간의 본성 때문이며 이 문제는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안에서만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오늘의 본문에는 세 개의 십자가가 등장한다. 첫째는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the cross of our Lord Jesus Christ)이며 둘째는 세상의 십자가(the cross of the world)이며 세번째는 사도바울의 십자가(The cross of the Apostle Paul)이다.

사도바울이 밝히고 있는 첫번째 십자가인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the cross of our Lord Jesus Christ)는 예수가 그를 믿는 모든 자들을 위해 돌아가신 대속의 십자가를 의미한다. 왜냐하면 이천 년 전 본디오 빌라도의 선고로 예수가 지셨던 십자가는 그가 자신의 죄값을 치르기 위해 지셨던 것이 아니라 그를 믿는 모든 자들의 죄를 대신 짊어진 대속의 십자가였기 때문이다.
두 번째 십자가는 세상이 짊어지고 있는 십자가(the cross of the world)이다.

이 십자가는 본문 안에서 “the world has been crucified to me” 라 표현되어 있으며 우리말 성경은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세상이 나를 대하여 십자가에 못 박히고” 라 표현하고 있는데 이 부분의 헬라어 직역은 “예수 그리스도 그분을 통하여 세상이 내게 못박혀 있어 왔다” 라고 번역할 수 있다.

“못 박히다- 에스타우로타이” 라고 하는 이 부분은 영역성경과 같은 현재 완료형태로 기록되어 있는데 사도바울이 이렇게 말씀을 기록한 이유는 그가 25년 전 다메섹 도상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만났던 그 때부터 이제 갈라디아의 교회에게 편지를 쓰고 있는 지금까지 줄곧 그 세상은 자신에 대하여 못 박혀 있다는 것을 알려주기 위함이다.

세상은 언제나 그 속의 구성원들에게 생동감 넘치게 살아 있으며 매우 결렬하게 움직이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세상은 또한 그들을 바라보며 상당히 매력적인 모습으로 그들을 부르고 있으며 사람들은 그 세상과 더불어 살아가고 있다. 그러나 본문에 나타나 있는 두 번째 십자가 위에는 그렇게 생동감 있게 움직이는 그 세상이 십자가에 달려 죽은 모습으로 걸려있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거듭난 사도바울에게 있어 그 세상은 이미 십자가에 못박혀 죽어있는 무기력한 존재였기 때문이다.

세 번째 십자가는 사도바울의 십자가(The cross of the Apostle Paul)이다. 본문에서는 이것이 “and I to the world” 라 표현되어 있으며 이것은 세상이 바울에게 십자가에 못박혀 죽어 있듯이 바울 또한 세상에 대해 십자가에 못박혀 있는 것이다.

이것은 바울뿐 아니라 예수를 믿는 이 땅에 있는 모든 그리스도인들 또한 세상에 대하여 십자가 위에서 손과 발에 못이 박혀 있는 상태를 말한다. 따라서 우리는 이제 더 이상 세상을 항하여 손짓하고 싶어도 손짓을 할 수 없고 더 이상 세상에 다가가고 싶어도 갈 수 없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리스도인들은 커다란 못에 손과 발 모두가 십자가에 못박혀 모든 피를 다 쏟아내어 세상을 향해 죽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십자가를 평가절하 하지 말라! 속을 바글바글 썩히는 남편이나 아내 혹은 자녀가 내게 십자가가 될 수 없다. 도저히 내 능력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어려운 난제들 또한 나의 십자가가 아니다. 십자가는 죽는 것이다. 짊어져야 하는 것(Not a thing that I carry)이 아닌 달리는 곳(A place where I hang on )이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의 죄를 대신하여 죽으셨고, 세상이 나를 대해 또한 십자가 위에서 죽었으며 나도 그 세상과 문제들에 반응하지 않고 죽어야 하는 것이 성경이 말하는 십자가의 의미인 것이다.

본문의 단어로 배워보는 영어 한마디
Just as I knew it would! 딱 예상했던 대로네요!
Your idea is written on your face.
당신의 생각은 얼굴에 다 쓰여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