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언니와 교회오빠가 만났을 때

나이 27… 누가 보아도 들어도 시집갈 준비를 해야 할 것 같은? 나이에 접어들었다. 주변에 지인들의 소개와 자연스러운 만남들 속에선 하나님께서 나를 위해 준비해 놓으신 짝을 알아보기란 쉽지 않았고 내 성격이 그런건지 그런 자리들은 그저 부담스러웠고 불편했다.

그러던 중 고등학교 동창인 친구가 한국에서 뉴질랜드로 방문하게 되었다. 평소엔 현지인 교회에 매주 출석하고 있지만 영어가 다소 짧은 친구를 배려하여 필자가 살고 있던 근처 한인교회에 친구를 데리고 예배를 드리러 갔다.

그 교회에 들어서자 마자 보였던 찬양을 인도하던 그 분은 필자가 토요일마다 근무하였던 한국학교, 그것도 우리 반 학생 중 한 아이의 학부형이셨고, 예배 후 조용하게 집으로 오려고 계획 했던 우리의 계획은 그 고마우신(?) 학부형님 덕분에 교회에서 밥도 먹고 교제도 하고 처음 뵙는 여러분들을 만나게 되었다.

이차저차 해서 그 교회에 출석하게 되었고 얼마 지나지 않아 유치부 교사로 봉사도 하게 되었다. 가랑비에 옷 젖는 줄 모르듯 친구가 한국으로 돌아간 뒤에도 여러 지체들과 함께 즐겁게 봉사하며 그 교회에 자연스레 출석하게 되었다.

4-5개월 즈음 필자는 소 그룹 또래모임(동갑 또는 또래나이 사람들로 구성된 그룹)에도 참석하며 활기찬 교회생활을 시작하게 되었다.

구 남친이자 현 남편을 바로 그 또래모임에서 만났다. 예배 후 모여 함께 식사, 식사 후 또래 모임, 나눔의 시간. 이렇게 매주 서로를 알아갔고 좋은 친구가 되었다.

우리 소그룹은 다른 그룹도 그러했듯이 가끔 주 중에도 만나서 식사하고 교제했고 삶을 나누었다. 몇 안되었던 소수 모임이었기에 가끔 개인사정상 불참하게 된 몇몇 조원들 때문에 둘이 식사를 하게 된 적도 몇 번 있었다.

그렇게 하다 친해진 걸까, 서로 연락하며 만나게 되는 횟수도 많아지게 되었다. 함께 예배 팀에서 봉사도 하고 노방전도도 하고 서로 교회 생활에도 더 적극적으로 참여했다(교회에서 교제할 시 기대할 수 있는 가장 모범적인 예가 아닐 듯 싶다).

비밀연애
교회에 모이는 횟수도 주일 주말 평일 할 것 없이 잦아지고 만나고 연락하는 시간도 늘어남에 따라 좋은 감정이 싹이 트고 친구에서 연인으로 자연스레 발전하게 되었다.

필자가 출석했던 교회는 워낙 청년들이 많은 공동체라 누군가와 만나고 헤어진다는 것이 공동체에 그리 큰 덕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

그리고 공동체 안에서 특별하게 무리를 짓거나 남, 여를 불문하고 특정 사람들로만 너무 친밀하게 된다면 새로 온 지체들이나 다른 지체들이 다가가기에 불편함을 겪을 것이며 다양하게 교제하고 나누기가 어렵게 된다.

이 모든 것을 알고 경험했던 우리로선, 많은 대화와 고심 끝에 당분간은 조심스레 조용하게 만나는 것이 공동체에 좋을 것 같아서 우리의 비밀연애가 시작되었고 교회에서는 좋은 친구의 모양으로 서로의 거리를 유지했다.

1년 정도는 나름 성공적인 비밀연애를 하였으나 눈치가 정말 빠른 몇몇 지체들의 날카로운 질문을 능청스럽게 넘기기엔 여간 땀이 나는 일이 아닐 수 가 없었다.

“이걸 말을 하고 저 사람 입을 닫아야 하나 … 끝까지 오리발을 내밀어야 하나…”

꼬리가 길면 잡힌다는 말이 있듯이 이 좁은 오클랜드에서 둘이 데이트 하다 두 번 정도 걸린 기억도 아직까지 생생하다.

1년 반 정도 교제 후 결혼을 준비하기 시작하면서 목사님께 정식으로 교제 사실을 말씀 드렸던 것 같다. 혹시 목사님도 알고 계셨을까 지금 와서야 몹시 궁금하다.

배우자를 위한 기도 해야 하나?
필자가 20살 정도였을 때 어떤 분이 배우자를 위해 꼭 기도해야 한다고 말씀하신 적이 있었다. 그렇다고 그 이야기를 들은 즉시 배우자를 위해 기도한 것은 아니다.

허나, 때에 따라 꼴을 먹이시는 그 분의 인도하심이 있다고 믿는다. 필자가 결혼하기 2년 정도 전부터 A3 용지에 빽빽하게 나의 소망함을 적고 큰 소리로 읽으며 기도한 뒤 믿음으로 더 이상 왈가왈부 하지 않았던 기억이 있다.

그러므로, 늘 기도는 힘써 하자! 어떠한 기도든지 배우자를 위한 기도이던지 세계평화를 위한 기도든지 힘써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누군가를 만나고 알아가는 일은 몹시 설레고 기분 좋은 일이다. 누구에게나 인연은 있고 그 속에 하나님의 계획하심이 있다고 믿는다.

그 분께서 천지를 창조하시고, 우리에게 예수님을 보내신 것처럼, 나를 창조하시고 나의 부족함을 채워줄 배우자를 예비하심을 믿고 기대하고 기다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