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생각

0
31

“윤희 어때요? 우리 아들이 윤희랑 결혼하겠다고 하는데요…”

한국으로부터 전화 한 통을 받았습니다.

이곳 대학에 유학 와서 공부하는 외아들 녀석이
어느 날, 뜬금없이 결혼을 하겠다고 한답니다.
하라는 공부는 안하고 결혼이라니…

같은 교회 자매라고 하기에 그 자매가 어떤지
궁금해서 전화를 하셨다는군요.

참, 이럴 때 말을 잘해야 하는데…
잘하면 옷 한 벌,
잘못하면 뺨이 석 대…

그렇잖아도 둘이 결혼 얘기들이 오고 가던 차라
우리들도 많이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저 아드님에게는 저 윤희가 꼭 필요해!”
“저 아드님은 윤희 손에 꽉 잡혀서 꼼짝도 없이 공부하게 생겼어.”
“저 아드님은 정말 윤희 잘 만났지.”

교회가족들도 두 사람의 만남을 선히 여기며 좋아했습니다.
저 역시 두 사람의 만남을 좋게 여기며 잘됐으면 하는 맘이었습니다.

“어휴~~~!
아드님에게 윤희라면 정말 좋죠.
이쁘죠, 야무지죠, 착하죠.
정말 괜찮은 자매여요.”

정말 그랬습니다.
그 아드님(?)은 부잣집 외아들로
큰 키에 허여멀건 잘생기고
또 넘 착하기까지 해서 우유부단한 듯 하고,
공부보다는 좀 즐기면서 사는 걸 좋아하는 듯 한…

세 살 연상인 윤희는
똑 소리나게 야무져서
약간은 우유부단한 그 아드님에게는
정말 딱 맞는 규수입니다.

“아마 결혼하면 저 아드님은 윤희 손에 꼼짝 못할거야.”

아내 손에 약간은 쥐어 사는 듯한 남편이 행복하고,
보기도 좋고, 가정이 평안하다고 하는데…

어느 날부터인가 놀기 좋아하던 그 아드님은
윤희 손에 꽉 잡혀 공부하기 시작했고,
규모있는 삶(?)을 시작하면서
남자가 되어 가고 있었습니다.

부모님들이 오가고,
서울을 몇 번 오가더니
햇살 따뜻한 어느 봄 날,
장미공원에서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선남선녀 신랑 신부가 다 유학생인지라
둘 보다는 하나가 되고 보니
생활비도 절약되고 시간도 절약되고
공부도 더 열심히 해서 학업을 다 마치고는
아름답게 한국으로 돌아갔습니다.

돌아간 다음 달부터
‘좋은생각’이라는 월간지가
우리 집으로 매달 배달되어 왔습니다.

일년 정기구독이어서 일년이면 끝나겠지 했는데
일년,
이년,
삼년,
…….
십 년,
십 오년…..

남편도 키우고, 예쁜 딸도 키우는 행복한 윤희는
오늘도 좋은생각으로 이렇게 매달 우리를 찾아 옵니다.
늘 좋은생각을 가득 담고서 말입니다.
15년이 흐른 지금까지요.

좋은생각…
좋은생각을 볼때마다
늘 좋은생각으로 살려고 애를 씁니다.

그러는 당신!
오늘 어떤 좋은생각으로 사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