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련을 갖지 않게 하소서!

“이게 웬 떡이냐?”

코로나바이러스로 레벨 4 록다운이
처음 시작되었을 때는
지금까지 한 번도 겪지 못했던
나라 전체가 꼼짝없이 갇혀버린 자택감금에,
한번도 누리지 못했던 황금연휴(?)를
강제로 지내게 되었습니다.

너나 할 것 없이
어리둥절, 어리버리,
우왕좌왕, 허겁지겁,
고심참담 그렇게 몇 주를 보내고

다시는 예전의 일상으로 돌아가지 못한다는
불안감과 두려움에
모두가 조금은 움츠린 듯이
활기도 잃어버리고,
열정도 잃어버리고,
미래도 잃어버린 듯
그렇게 하루하루를 은혜로 살아 가더랬습니다.

그러다 올 것이 왔다는 지역감염 2차 웨이브를 맞아
다시금 우리는 둥지에 갇힌 새처럼
겨우 푸드득 펴던 날개를 다시 접고는
종종걸음으로 또 살아가게 되었지요.

그러다 문득 든 생각, 정리를 하자!
옷도 정리하고,
그릇들도 정리 좀 하고,
살림살이도 좀 정리하자!

버려도 될 것들,
켜켜이 껴안고 살고 있는 쓰잘데기없는 것들,
이참에 좀 버리고 쌈박하게 좀 살아보자!
하나님 부르시면 미련없이 달려 가게끔!

하루는 그릇 정리!
하루는 옷 정리!
하루는 살림 정리!
하루는 냉장고, 양념정리!

겹겹이 쌓여있는 쓰잘데기 없는 것들이
나의 마음 같아 속이 불편합니다.

동그랗다고, 네모랗다고,
이쁘다고, 특이하다고,
넙데데 하다고, 옴팍 하다고,
크다고, 작다고 사다 쌓아 논 그릇들…

생일이라고 받은 옷,
한국 다녀왔다고 받은 옷,
한국 간다고 주고 간 철 지난 옷,
10년 동안 한 번도 걸친 적 없는 기념(?)옷!
딸이 입다가 버린다는 옷!

얼룩지고 냄새나도 아까워서 버리지도 못하고
꾸역꾸역 뭉쳐놓은 오래된 이불도, 담요도, 베개도!

먹다 남은 음식 찌꺼기,
병 밑바닥에 눌어붙은 가지가지 양념들,
이 병 저 병 먹다 남은 똑같은 소스들…
아주 끝이 없습니다.

규모없이 살아 온 나의 모습이 훤히 보이는 것 같아
부끄럽습니다.

이유를 붙이면 지구를 돌고도 남을 법하게 많은
이유 아닌 핑계를 대면서 꾸역꾸역 사다 놓은 것들이
구석구석 잘도 처박혀 있습니다.

오늘 살다 내일 천국여행 갈 것처럼
모두모두 모아모아 아낌없이 버립니다.
미련없이 휙휙! 집어 던집니다.

내 속에 뭉쳐있던 더러운 죄악들이 떨어져 나간 듯
속이 다 시원합니다.

왜 이리 못 버리고 껴안고 살았는지…
버리자니 아깝고,
남 주자니 민망하고…

그런데 말입니다.
얼마 못 가서 밖에 버린 물건들이 하나둘씩
다시 들어 오기 시작합니다.

아직 쓸만한데 왜 버렸지?
아직 입을만한데 왜 여기 있지?
그래도 이건 버리면 안 되는 건데?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또 들여와 제 자리에 처넣습니다.

나의 마음에 가득 찬 죄악들을 버리고 또 버리고서는
무엇이 아깝다고, 무슨 미련이 있다고
버리지 못하고 또 들여와
마음 가득 처넣듯이 말입니다.

주여, 더러운 죄, 버린 죄에 이리 미련을 가지고 살아가는
어리석은 인생을 긍휼히 여기사 버린 죄를 다시
마음에 처넣지 못하도록 성령으로 충만케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