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눗방울의 교훈

“이시간에는 비눗방울 불기를 해 볼 거에요.
누가 제일 많은 비눗방울을 불어서 만드는지 볼까요?”

학생회 성경공부를 마치고 비눗방울 게임을 합니다.
학생들은 비눗물이 들어 있는 작은 통을 열어서
입술을 뾰족이 내밀며 열심히 비눗방울을 불어 만듭니다.

“후~우~! 후~우~!”

어떤 학생은 작은 비눗방울을 수십 개 불어 만들고,
어떤 학생은 주먹만한 비눗방울을 십여 개를 불어 만들고,
어떤 학생은 커다란 비눗방울 대여섯 개를 만들기도 하고,
어떤 학생은 ‘후~’ 비눗물만 튕길 뿐 꽝!을 치기도 합니다.

모두가 불고 또 불어대니 홀 안은 금방
방울방울 예쁜 무지갯 빛 비눗방울 가득 찹니다.
하지만, 둥실둥실 떠다니다
공중에서 물방울 튀기며 금방 터지기도 하고
바닥에 닫는 순간 물자국 살짝 남기고 금새 터지고 맙니다.

“자, 연습 다 했지요?
이제 누가 제일 많은 비눗방울을 만드는지 해 볼 거에요.
제일 많은 만드는 사람에게는 선물이 있어요.
먼저 두 사람씩 짝을 지어 불어 보세요.
누가 더 많은 비눗방울을 만드는지…”

선물이라는 소리에 연습 때보다는
사뭇 진지하게,
조심스레,
신중을 기하여,
정성스럽게 ‘후~’하고 붑니다.

그런데 웬일까요?
한 번만 불어도 눈앞 가득 수십 개의 비눗방울들이
둥실둥실 떠다녔는데
막상 선물을 받는 시합에 들어서자

방울 하나도 못 만들고 불기만 하는 학생,
세 네 개만 만들어 날리는 학생,

연습 때보다 둥실둥실 떠다니는 비눗방울이
훨씬 줄어들었습니다.

연습과 시합의 차이가 여기서도 나타납니다.
말씀과 삶에서 차이가 나듯이요.

“자, 이제 진짜 게임이에요.
준비하고 다 같이 한번 불어보세요.”
“후우~”

홀 가득 공중에 둥둥 떠다니는 비눗방울!
잠시 잠깐 둥실거리다 이내 사라지고 없어지는 비눗방울!

“오늘 우리가 공부한 이스라엘 세 번째 사사 삼갈은
소모는 막대기로 블레셋 군인 600명을 죽이고 이스라엘을 구원하였어요. 무슨 힘으로요? 하나님이 주신 힘으로요.

내가 만든 비눗방울이 블레셋 군인이라 생각해 보세요.
내가 몇 명을 물리쳤나요?
50명, 40명, 30명, 20명?

내가 만든 비눗방울이 터트리고 버려야 할
나의 죄라 생각해 보세요.
50개, 40개, 30개, 20개?

내가 만든 비눗방울이 내 속에서 나오는
감사라 생각해 보세요.
얼마나 많은 감사가 내 안에 있는지?

내가 만든 비눗방울이 내 속에 있는 불평과 불만이라
생각해 보세요.
내 맘속에 얼마나 많은 불평과 불만이 있었는지…

그러나 걱정하지 마세요.
우리는 하나님이 주신 힘으로 이러한 모든 것을 다 이길 수 있어요.”

선물이라는 초콜릿 하나에
온 마음과 정성을 다하여 조심스레 불어 봤던
비눗방울 게임을 통해 우리는 알았습니다.

인생도 아름다움도 젊음도 기쁨도 슬픔도
비눗방울처럼 한순간임을!
손에 잡아도 남는 것 없고,
움켜쥐어도 쥘 수 없는 것이 세상 헛된 욕심이라는 것을!

그저 한 순간을 살아가는 이 인생길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온 지구촌에 극성인 이때
오늘도 무엇 때문에 그리 아둥바둥 살아가십니까?

손에 잡았다 했는데 스러져버린,
손에 쥐었다 했는데 사그라져버린
허망한 세속적인 모든 것들도
다 하나님 손안에 있는데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