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라는 것은 그래도

결혼을 하고 가정을 이루었다. 다른 누군가의 결혼식에 예쁘게 차려 입고 등장해서 축의금을 건네기도 하고 고생 끝에 예쁜 아들을 낳아 기르며 양육의 기쁨과 어려움을 동시에 만끽하기도 한다.

이제 나는 명실상부한 어른이 된 것이다. 해 든 창틀에 기대서서 뛰어놀기 좋아하는 큰아이와 아직도 뱃속에서 꼼지락대는 둘째를 떠올리며 이 아이들이 장성해서 가정을 이루게 될 때 과연 엄마로서 무슨 말을 해 줄 수 있을까 생각해 보았다. 과연 무엇이 이 아이들에게 전해야 할 가장 값진 가치일까?

….사랑….
그랬다. 이리저리 고개 갸웃거리며 생각해 보았지만, 나의 삶에 있어 가장 소중하고도 귀한 가치는 사랑이었다. 나의 아이들에게 사랑 그 자체이신 하나님과, 그분께서 주관하시는 변질되지 않은 사랑의 어떠함을 전해주고 싶었다.

아직은 어린 나이지만 이제껏 내게 보여주신 그 사랑의 아름다움을 말해주고 싶었다. 더 오랜 시간을 이 세 남자와 지내고 난 후, 내 속의 사랑나무가 훌쩍 더 자라 장성할 것임이 분명하지만, 아직은 덜 자란 지금의 사랑, 나의 심장에서 꼬물대는 여린 사랑을 우리 아이들도 느끼게 하고 싶었다.

처음 이 곡을 만들고 난 후 큰 아이를 앉혀두고 불러주곤 했었다. 그리고 이젠 형 옆에 나란히 앉아 눈만 끔뻑이는 둘째에게도 여전한 그 사랑을 여전한 목소리로 불러준다.

사랑이라는 것은 그래도
어린 날에 꿈을 꾸었지 아름다운 주님의 가정을 이루는 단 하나의 꿈
하나님이 계신 천국을 눈으로 맛보며 누리며 함께 살아갈 꿈

꿈으로 그리던 그 사랑의 사람들을 내게 주시더라
아빠, 재하, 하진 세 남잘 주시더라 나보다 너흴 더 사랑할 때 주어지는 크고 큰 행복을 누리게 하시더라

매일 매일의 그 시간이 편안한 것만은 아니더라
깊은 슬픔, 눈물 그런 날도 많더라
그래도 그 모든 시간이 우리가 함께여서 좋더라 그래서 행복하더라

사랑이라는 건 그렇더라 모든 걸 견디게 하더라
날 잃지 않게 하더라
하나님도 우릴 바라보며 이런 맘이시구나 했더라
그렇게 사랑하시더라

사랑이라는 것은 그래도, 사랑이라는 것은 그래도
괜찮더라 괜찮더라 행복하더라

한가지 꿈을 더 꾸어본다 너희에게도 아빠, 엄마가 천국이길 바란다
하나님이 계신 천국을 아빠, 엄마로 맛보며 살아가길 바란다
우리가 소망했던 이 꿈을 너희에게 흘려보낸다. 사랑만이 답이더라

주님 오시는 그날까지 그 천국을 누리는 가정을 이루기를 바란다.

Composed by 김나래
Lyrics by 김나래
Vocal 김나래
Keyboard 김나래
Backing Vocal 이재영